알레산드로 만초니 소설가

이탈리아가 낳은 세계적인 작가 알레산드로 만초니Alessandro Manzoni(1785~1873)는 밀라노에서 태어났다. 1792년 부모가 이혼한 뒤 어린 시절을 주로 수도원에서 보냈고, 라틴어와 그리스어 및 예수회 학파의 전통적인 문화를 교육받았다. 1805년에 어머니와 그의 동거인이 있는 프랑스 파리로 옮겨갔다. 1808년에 엔리케타 블론들과 결혼하여 10명의 자녀를 두지만, 그중 8명은 만초니보다 일찍 사망했다. 1810년 나폴레옹 황제의 결혼식 도중에 발생한 폭발물 테러로 피신해갔던 산로코 교회에서 종교적으로 강렬한 충격을 받는다. 이후 종교적 갈등과 광장 공포증, 신경 장애로 말을 더듬는 등 심각한 정신 질환에 시달리다가 그해에 로마 가톨릭으로 개종했다. 한편 파리에 체류하는 동안 역사 연구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종교시와 서사 ․ 역사 서정시 및 역사 소설과 희곡(비극) 창작에 몰입했다. 또한 계몽주의 및 이후의 낭만주의 사상가들과 폭넓게 교류하면서 새로운 안목과 통찰력으로 역사를 바라보게 됐다. 1833년 첫번째 아내가 폐결핵으로 사망했고 1837년에 재혼했던 테레사 보리마저 1861년에 사망했다. 이 같은 가족사의 비극은 만초니의 신앙심을 더욱 굳건히 해주었다. 1873년 산페델레 교회에서 미사를 마치고 나오던 중 미끄러지면서 계단에 머리를 부딪혀 사망했다. 당시 민중들의 신망이 두터워 1860년에 이탈리아 상원의원을 지내기도 했던 그의 장례는 국장(國葬)으로 치러졌다.
대표적인 저서로 일련의 종교시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는 「오순절La Pentecoste」(1822)과 종교 윤리의 내용을 담은 학술 논문 「가톨릭 도덕에 대한 논평Osservazione sulla morale cattolica」(1819), 베네치아와 밀라노 간의 분열과 냉전을 다룬 비극 『카르마뇰라 백작Il Conte di Carmagnola』(1820)과 샤를마뉴의 프랑스인들이 침략한 롬바르디아 왕국의 쇠퇴기를 희화적으로 그린 시극 『아델키L’Adelchi』(1821) 등이 있다.

7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