聖 타즈마할

문학과지성 시인선 208

함성호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1998년 2월 20일 | ISBN 9788932009858

사양 신46판 176x248mm · 146쪽 | 가격 8,000원

책소개

『성 타즈마할』은 텍스트화된 세계의 온갖 것들이 들어차 있다. 시인은 그것들을 재가공하거나 혹은 날것 그대로 콜라주한다. 시행마다 그러한 텍스트와 시인의 목소리가 겹쳐지고, 뒤섞이고, 방치되고, 덧씌워져 독특한 이미지를 구성한다. 그 이미지들이 겨냥하는 것은, 표면적으로는, 현대 문명에 대한 야유와 조롱이며, 심층적으로는, 욕망의 흐름에 대한 지칠 줄 모르는 추적이다. 우리는 이 시집을 통해 현대 세계의, 전체와 부분, 외부와 내부를 고스란히 형상화하고 있는 한 거대한 변화와 맞대면하게 된다.

[시인의 산문]

언어는 기호가 아니라 자취이며 흔적이다.

무엇을 채운다는 것은 무엇을 지워나가는 일이기도 하다. 이 마이너스적 과잉과 플러스적 과잉의 제로점에서 나는, 쓰는 의식을 쓰는 행위와 일치시킨다. 나는 적는다. 그것은 내 행위의 의식이 긁힌다는 것이며, 모든 컨텍스트는 모든 텍스트의 돌발성에 의지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절제된 시어’라는 고정관념은, 나에게 있어서는 일종의 마이너스적 과잉에 지나지 않는다.

나는 나의 빛에 갇힌 자이다. 그 속에서 세계의 뿌리를 더듬으며, 만지는 눈먼 자의 상상이 내 과잉의 전략이다. 하여, 나의 궁극은 거기에 있는 것이 아니라 여기에 있다. 나의 흔적이 남겨지고 있는 여기, 이, 길 위,

길은 시인의 정원이다. 눈먼 자의 상상을 통하지 않고서는 아무도 이 정원에 들어갈 수 없다.

작가 소개

함성호 지음

시인 함성호는 1963년 강원도 속초에서 태어나, 1990년 『문학과사회』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56억 7천만 년의 고독』 『聖 타즈마할』 『너무 아름다운 병』 『키르티무카』가 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3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