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페르시아인의 편지

샤를 루이 드 세콩다 몽테스키외 지음 | 이자호 옮김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2022년 12월 30일 | ISBN 9788932041155

사양 변형판 130x200 · 542쪽 | 가격 24,000원

책소개

“특별히 새롭게 이야기할 만한 것이 없는데도
인간들은 어째서 입을 다물지 못할까?”

예리한 분석, 반짝이는 언어유희
프랑스 계몽주의 대표 사상가이자 이야기꾼,
몽테스키외의 풍자소설

18세기 프랑스 계몽주의 시대의 대표적 사상가이자 문인, 『법의 정신』의 저자 샤를 루이 드 세콩다 몽테스키외(Charles Louis de Secondat Montesquieu, 1689~1755)의 소설 『어느 페르시아인의 편지Lettres persanes』가 문학과지성사 대산세계문학총서 181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근대 법치국가 정치 이론에 깊은 영향을 준 『법의 정신』으로 우리에게 더 잘 알려져 있고, 소설가보다는 법조인, 정치가, 철학가로서 더 잘 알려진 몽테스키외는 수많은 저서를 남기며 프랑스 사회에 커다란 영향력을 미쳤다. 그런 그가 30대 초반의 나이로 프랑스 문학계를 뒤흔들어놓고, 오늘날 프랑스 문학계를 대표하는 문인들의 대열에 설 수 있게끔 해준 작품이 바로 서간체 풍자소설 『어느 페르시아인의 편지』이다.
프랑스를 여행하는 페르시아인의 눈을 통해 우월감과 자만심에 가득 차 있던 18세기 프랑스 사회를 신랄하게 풍자한 이 소설은 초기 계몽주의 최고의 걸작으로 꼽힌다. 당시 이 책이 상당한 인기를 얻었던 것은 이 작품이 소설을 넘어 정치적 연대기이자 여행기, 사회 비평서이기 때문이다. 또한 이 소설은 전제정치 및 종교를 비판하고 유럽 사회의 부조리를 지적하는 등 몽테스키외 사상의 근간을 보여주며, 그의 대표 연구서 『법의 정신』을 예고하고 있다.


태양왕 루이 14세 사망 전후의 프랑스에 들이댄 날카로운 펜,
몽테스키외의 풍자소설

“이 익살스러운 작품에 그의 연구서보다 더 견고한 정신을 보여주는 특징이 가득하다.” _볼테르

총명하고 비판적인 페르시아의 영주 우스벡은 서구 세계의 비밀과 삶의 기술을 발견하기 위해 열정적인 친구 리카와 함께 파리로 온다. 처음에는 모든 것이 놀랍기만 했으나, 이내 두 이방인은 점차 정치적 관찰자, 철학자 및 준사회학자가 되어 날카로운 시선으로 이 새로운 세계를 읽어간다.
주인공 우스벡과 리카는 당시 프랑스의 사회, 종교, 정치, 경제를 비롯한 각종 풍속을 관찰하며, 이를 친구, 친지들에게 서신으로 알린다. 정치 시평, 문명 비판, 여행기, 도덕 평론, 이러한 다양한 주제들이 편지가 오가는 파리와 페르시아의 하렘, 러시아 등 다양한 공간을 바탕으로 펼쳐진다. 이스파한의 영주인 우스벡이 자신의 하렘으로부터 받는 서신들은 이슬람교도들의 하렘 속 이야기를 그려 소설의 재미를 한층 더해준다.
루이 14세 치하 후반과 사망 후 섭정 체제가 배경인 『어느 페르시아인의 편지』는 매우 신랄하고도 성공적이며 또한 매우 재미 넘치는 풍자소설이다. 이 작품 속 인물들은 남녀 불문하고 허영에 차 있고 탐욕스러우며, 또 무엇이든 쉬 믿어버리는 어리석은 인물들이다. 온갖 부류의 위선자들, ‘사이비’ 고해 신부들, 조그마한 양심의 가책도 없이 몰인정하기 그지없는 징세 청부인들, 나이를 숨기느라 부단히 애쓰는 부인네들, 막강한 절대 왕권 위의 프랑스 국왕과 비열하고 교활한 추종자들, 게다가 교황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온갖 유형의 인물들을 향한 작가의 신랄한 풍자와 번쩍이는 언어유희, 빗발치는 대조법 등은 이 작품의 정신을 잘 드러낸다. 이러한 이유로 이 작품은 1721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익명으로 출간된 뒤, 엄청난 판매 부수를 자랑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는 동시에 기득권의 강력한 비판과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고티에 신부는 “신을 모독하는 불경스러운 언행”이라며 매우 강력히 비판했다.


‘『법의 정신』의 재치 있고 과감한 서문’이라 일컬어지는
초기 계몽주의 최고의 걸작

“이것이 바로 인간의 권리, 아니 이성의 권리인 것이다.” _ 편지 95, 본문 305쪽

8년에 걸쳐 여행을 하며 서양 사회를 관찰, 탐색하는 우스벡과 리카는 계몽주의 시대의 정신을 반영한다. 주인공들의 편지에서는 왕, 절대군주제, 삼부회, 대학 등이 웃음거리가 될 뿐 아니라 가톨릭 종교, 성직자까지 신랄한 조롱의 대상이 된다. 특히 전제정치에 대한 비판은 법, 군주, 종교, 인권, 자유, 정의에 대한 몽테스키외 사상의 근간을 보여주어, 이 소설은 일명 ‘『법의 정신』의 재치 있고 과감한 서문’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다. 전제정치를 비판하고 유럽 사회의 부조리를 지적하는 이 소설은 계몽주의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이었다.
이 작품에서 몽테스키외는 내용적으로나 문체적인 면에서 다양한 목소리와 담론들이 공존하는 다성주의를 극한까지 밀고 갔다. 이 작품에는 성직자의 담론, 철학자의 담론, 여성적 담론, 서양의 담론, 동양의 담론, 반성적인 담론, 성찰적인 담론, 정념에 관한 담론 등이 서로 대립하면서도 병존한다. 또한 이상 국가가 아닌 현실적 도시국가를 소개하는 트로글로다이트인들의 이야기도 같은 맥락으로 주목할 만하다. 이성에 의지한 백성들과 온건한 정부를 위해 필요한 유일한 방법으로서 다름 아닌 ‘교육’을 강조하는 이 이야기는 몽테스키외의 계몽주의적 사상을 엿볼 수 있게 해준다.
실험적 방법론, 과학의 찬양, 합리주의, 상대주의, 결정론, 비평 정신, 관용과 자유 정신, 법과 정의의 엄격함, 범세계주의, 사교성, 행복에 관한 관심, 합리적 정치와 종교 등 그야말로 몽테스키외의 철학 사상이 작품 곳곳에 배어 있는 『어느 페르시아인의 편지』는 부인할 수 없는 프랑스 초기 계몽주의의 제일가는 걸작이다.

목차

■ 차례
『어느 페르시아인의 편지』에 대한 몇 가지 고찰
서문

편지1~161

옮긴이 해설 · 18세기의 진정한 문학 선구자 몽테스키외, 그리고 『어느 페르시아인의 편지』
작가 연보
기획의 말

작가 소개

샤를 루이 드 세콩다 몽테스키외 지음

18세기 계몽주의 시대의 대표적인 사상가이자 문인. 프랑스 보르도 근교에서 귀족의 아들로 태어났다. 보르도 대학에서 법률을 공부한 뒤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1714년 고등법원의 판사가 되었으며, 2년 뒤 고등법원 수석판사 지위를 상속받았다. 학문 탐구와 문학에 대한 열정이 컸던 몽테스키외는 1721년 서간체 소설 『어느 페르시아인의 편지』를 익명으로 출간했다. 페르시아인 여행자 두 명의 눈을 통해 파리의 풍속을 묘사하고, 루이 14세 치하와 사후 5년의 정치 · 종교 제도를 날카롭게 풍자한 이 작품은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1728년 아카데미 프랑세즈 회원에 선출되고, 이후 3년간 로마, 런던 등 유럽 각지를 여행하며 얻은 자료를 바탕으로 『유럽의 보편적 군주제에 관한 고찰』 『로마인의 흥망성쇠 원인에 관한 고찰』을 저술했다. 이후 15년에 걸쳐 전제군주제를 비판하고 삼권분립을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법의 정신』(1748)을 완성했다. 이 책은 교황청의 금서 목록에 오르는 등 각계의 강한 비판에도 불구하고 대성공을 거두었으며, 근대 법치국가 정치 이론에 깊은 영향을 주었다. 1755년, 파리에서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자호 옮김

부산외국어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한 뒤 프랑스 리옹 2대학과 프랑스 파리 3대학 통번역대학원에서 각각 현대 불문학과 번역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한불, 불한 번역가로 활동 중이며, 제9회 한국문학번역신인상을 수상했다. 전성희 장편동화 『거짓말 학교』와 박성원 단편소설 「도시는 무엇으로 이루어지는가」 등을 프랑스어로 번역했다.
현재 프랑스 보르도에서 “보르도한국어학원”을 운영하며 프랑스인들에게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알리는 데 노력하고 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4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