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문지문학상 수상자 발표─시 부문 수상자 윤은성 · 소설 부문 수상자 이미상

문학과지성사가 2010년부터 제정·운영하고 있는 ‘문지문학상’이 올해로 12회를 맞이했습니다. 소설 작품을 대상으로 운영되었던 이 상은 2021년부터 시 부문으로까지 확대되어 올해 시 부문에서 두번째 수상자를, 소설 부문에서 열두번째 수상자를 선정하였습니다. 2022년 시 부문 수상작은 윤은성의 「남은 웨하스 저녁」 외 3편, 소설 부문 수상작은 이미상의 「모래 고모와 목경과 무경의 모험」입니다. 각 부문 수상자에게는 1천만 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시상식은 2022년 12월 8일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 시상식과 함께 열릴 예정입니다.

■ 시 부문
– 수상작: 윤은성, 「남은 웨하스 저녁」 외 3편
– 심사위원: 강동호, 김언, 김행숙, 이광호, 이원, 조연정

– 수상자 소개: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주소를 쥐고』가 있다.


■ 소설 부문
– 수상작: 이미상, 「모래 고모와 목경과 무경의 모험」 (『문학과사회』 2022년 봄호 발표)
– 심사위원: 강동호, 선우은실, 이소, 이희우, 조연정, 조효원, 홍성희

– 수상자 소개: 2018년 웹진 <비유>를 통해 작품 활 동을 시작했다. 데뷔작 「하긴」으로 2019년 제10회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소설집 『이중 작가 초롱』이 있다.

■ 시상식: 2022년 12월 8일

■ 상금: 각 부문 1천만 원

윤은성 시인

시인 윤은성은 1987년 전남 해남에서 태어났다.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자세히 보기

이미상 소설가

2018년 웹진 〈비유〉를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이중 작가 초롱』이 있다. 2019·2023 젊은작가상, 문지문학상을 수상했다. 자세히 보기

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