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식 평론가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동대학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으며, 도쿄외국어대 대학원 총합문화과 연구 과정을 수료했다. 199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평론 부문에 당선되어 비평 활동을 시작했다. 비평집으로 『말 속의 침묵』과 『시를 넘어가는 시의 즐거움』『시는 매일매일』이, 연구서로 『서정주 시의 근대와 반근대』 『한국 근대시의 풍경과 내면』 『신화의 저편—한국 현대시와 내셔널리즘』이 있다. 대산창작기금, 소천비평문학상, 김달진 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경상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거쳐 현재 인하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 한국현대시 전공 교수로 재직 중이다.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