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진 일반저자

뒤늦게 그림을 배우고 좀 게으르게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림책을 만들고 싶어서 그림책이란 이름만 붙어 있으면 어떤 강좌든 쫓아다녔습니다. 아직도 제 그림책은 완성하지 못하고 이리저리 다니며 배운 것들로 지금은 ‘학교도서관저널’과 동아일보 등에 좀 더 나은 그림책을 고르고 소개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4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