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란 소설가

1969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9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불란서 안경원」이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으로 『불란서 안경원』 『나의 자줏빛 소파』 『코끼리를 찾아서』 『국자 이야기』 『풍선을 샀어』 『일요일의 철학』, 중편소설로 『움직임』, 장편소설로 『식빵 굽는 시간』 『가족의 기원』 『우리는 만난 적이 있다』 『혀』 『복어』, 짧은 소설집으로 『후후후의 숲』, 산문집으로 『조경란의 악어이야기』 『백화점—그리고 사물ㆍ세계ㆍ사람』 등을 펴냈다. 문학동네작가상, 현대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동인문학상, 고양행주문학상을 수상하였다.

2 + 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