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숙

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지금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04년 『팥죽할멈과 호랑이』로 볼로냐 라가치 우수상을 받았다. 『내 친구가 마녀래요』 『그 나무가 웃는다』 『웃음은 힘이 세다』 『토끼와 자라』 『작은 배가 동동동』 『펭귄』 『흰 쥐 이야기』 등 많은 책에 그림을 그렸다.

7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