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원 소설가

1939년 전남 장흥에서 태어나 서라벌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1968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목선」이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지은 책으로 장편소설 『불의 딸』 『포구』 『아제아제 바라아제』 『아버지와 아들』 『해일』 『시인의 잠』 『동학제』 『아버지를 위하여』 『해산 가는 길』 『멍텅구리배』 『사랑』 『물보라』 『초의』 『흑산도 하늘 길』 『원효』 『키조개』 『추사』 『다산』과 ‘한승원 중단편전집’(전 7권) 등이 있으며, 시집 『열애일기』 『사랑은 늘 혼자 깨어 있게 하고』 『노을 아래서 파도를 줍다』 『달 긷는 집』이 있다. 그 외에 어른을 위한 동화 『어린 별』 『우주 색칠하기』와 산문집 『차 한 잔의 깨달음』 『바닷가 학교』 등이 있다.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한국소설문학상, 한국문학작가상, 대한민국문학상, 해양문학상, 현대불교문학상, 미국 기리야마 환태평양 도서상, 김동리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