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섭 소설가

주요섭은 1902년 평안남도 평양에서 태어나 숭실중학, 도쿄 아오야마 학원을 거쳐 상하이 후장 대학 중학부, 후장 대학을 졸업하고 스탠퍼드 대학원에서 교육학을 공부하였다. 1920년 『매일신보』 신춘문예에 「이미 떠난 어린 벗」이 입선하여 등단하였으며, 그 후 「추운 밤」(1921), 「인력거꾼」(1925), 「첫사랑 값」(1925), 「개밥」(1927), 「사랑손님과 어머니」(1935), 「아네모네의 마담」(1936), 「낙랑고분의 비밀」(1939) 등의 작품을 발표하였다. 1931년 『신동아』 주간, 1934년 베이징 푸런 대학 교수 등을 지냈고, 해방 후 월남하여 서울에 정착하였다. 1947년 상호출판사 주간, 1950년 『코리아 타임스』 주필, 1953년부터 1965년까지 경희대학교 교수로 재직하였으며, 1972년 11월에 심근경색증으로 사망하였다.

8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