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은선 시인

198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2년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시집 『가능세계』 『아무도 기억하지 못하는 장면들로 만들어진 필름』, 산문집 『나는 내가 싫고 좋고 이상하고』 등이 있다. 김준성문학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