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광 시인

1965년 경북 의성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영문과와 동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다. 1998년 『문예중앙』에 「빙폭」 등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으로 『직선 위에서 떨다』 『그늘과 사귀다』 『아픈 천국』 『나무는 간다』가 있다. 2008년 노작문학상, 2011년 지훈상과 미당문학상을 수상했다. 현재 고려대학교 미디어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영광"의 책들

3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