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인

1991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시집으로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하련다』 『빵냄새를 풍기는 거울』 『물속까지 잎사귀가 피어 있다』 『춤』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불탄 집』 등이 있다.

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