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서 소설가

(朴婉緖)

1931년 경기도 개풍에서 태어났다. 1950년 서울대 문리대 국문과 재학 중에 한국전쟁의 발발로 학업을 중단했다. 1970년 불혹의 나이에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나목(裸木)」이 당선되어 등단한 이래 2011년 1월 영면에 들기까지 40여 년간 수많은 걸작을 선보였다.

한국문학작가상(1980) 이상문학상(1981) 대한민국문학상(1990) 이산문학상(1991) 중앙문화대상(1993) 현대문학상(1993) 동인문학상(1994) 한무숙문학상(1995) 대산문학상(1997) 만해문학상(1999) 인촌상(2000) 황순원문학상(2001) 호암상(2006) 등을 수상했다. 2006년 서울대 명예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작품으로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창밖은 봄』 『배반의 여름』 『도둑맞은 가난』 『엄마의 말뚝』 『그 가을의 사흘 동안』 『꽃을 찾아서』 『저문 날의 삽화』 『한 말씀만 하소서』 『너무도 쓸쓸한 당신』 등의 작품집과 『휘청거리는 오후』 『목마른 계절』 『살아 있는 날의 시작』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도시의 흉년』 『서 있는 여자』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미망』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아주 오래된 농담』 『그 남자네 집』 등의 장편소설이 있으며, 그 외 다수의 산문집과 동화책을 출간했다.

6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