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우 소설가

1947년 경남 진영에서 태어나 경북대 영문과와 서강대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다. 1977년 중편 「임지(任地)」를 발표함으로써 작품 활동을 시작한 그는 그 동안 중단편소설집 『무기질 청년』 『인생 공부』 『장애물 경주』 『세 자매 이야기』 『아득한 나날』 『벌거벗은 마음』 『안팎에서 길들이기』 등과 장편소설 『짐승의 시간』 『가슴 없는 세상』, 역사소설 『우국(憂國)의 바다』(전6권) 등을 펴냈으며 한국창작문학상과 동인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7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