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률 시인

199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시집으로 『당신은 어딘가로 가려 한다』 『바람의 사생활』 『찬란』 『눈사람 여관』 『바다는 잘 있습니다』 등이 있다.

9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