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수

책따세 공동 대표. 서울 창문여중 국어 교사. 학생의 말 한마디에 기뻐하고 상처받는 소심한 교사다. 그래도 학생과 소통하고 싶은 마음이 강해 학생에게 먼저 다가가려고 노력한다. 그 방법 중 하나가 학생과 함께 책을 읽고 쓰는 일이라 생각한다. 청소년들이 책을 읽고 쓰면서 자신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자 힘쓰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가치 있는 책 읽기 같이 있는 책 읽기』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