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근 시인

경남 진해에서 태어나 경남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과를 졸업했다. 1984년 『실천문학』과 198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문단에 나왔으며, 시집으로 『바다가 보이는 교실』『유배지에서 보내는 정약용의 편지』『그리운 곳으로 돌아보라』『처용의 도시』『경주 남산』『누구도 마침표를 찍지 못한다』 『오른손잡이의 슬픔』『마당으로 출근하는 시인』『착하게 낡은 것의 영혼』 등이 있다. 시와시학 젊은시인상(2001), 소월시문학상(2003), 영랑시문학상(2006), 포항국제동해문학상(2008) 등을 수상했으며, ‘시힘’과 ‘작은詩앗·채송화’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5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