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규 일러스트레이터

대학에서 광고를 공부하고, 지금은 그림책, 동화 일러스트, 영상 광고, 잡지 및 제품 일러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첫 그림책 『소중한 하루』를 펴냈고, 『고양이 카페』 『별이와 별이』 등에 그림을 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