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은 번역가, 일반저자

한국외국어대학교 폴란드어과를 졸업하고, 폴란드 바르샤바 대학교에서 폴란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폴란드어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2012년 폴란드 정부로부터 십자 기사 훈장을 받았다.

옮긴 책으로 『끝과 시작』(쉼보르스카 시선집), 『충분하다』(쉼보르스카 유고 시집), 『쿠오 바디스』 『헤로도토스와의 여행』 『태고의 시간들』 『방랑자들』 『죽은 이들의 뼈 위로 쟁기를 끌어라』 등이 있으며, 『김소월, 윤동주, 서정주 3인 시선집』 『김영하 단편선』 『마당을 나온 암탉』 등을 폴란드어로 번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