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희덕 시인

198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시집으로 『뿌리에게』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그곳이 멀지 않다』 『어두워진다는 것』 『사라진 손바닥』 『야생사과』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파일명 서정시』 등이 있다.

3 +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