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순원 소설가

1915년 평안남도 대동군에서 태어났다. 정주 오산중학교와 평양 숭실중학교를 거쳐 일본 와세다 대학 영문과를 졸업했다. 17세인 1931년 『동광』에 시 「나의 꿈」 「아들아 무서워 말라」 등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35년 『삼사문학』 동인으로 참여하면서 소설도 함께 쓰기 시작했으며, 1940년 소설집 『늪』을 간행한 이후 소설 창작에 주력했다. 아시아자유문학상, 예술원상, 3.1문화상, 인촌상 등을 수상했다. 경희대학교 국문과에서 23년 6개월 동안 교수로 지내면서 많은 문인을 배출했으며, 2000년 86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주요 작품으로 단편소설 「소나기」 「학」 「별」 「목넘이마을의 개」 「독짓는 늙은이」 등과 장편소설 『카인의 후예』 『나무들 비탈에 서다』 『일월』 등이 있다. 함축성 있는 간결한 문체와 치밀한 구성으로 서정적이며 섬세한 작품 세계를 보여주었고, 인간 본연의 순수성과 그 소중함을 옹호했다. 일생에 걸친 창작 활동으로 시집 2권, 단편소설 100여 편, 장편소설 7편과 산문집 1권을 남겼다. 1980년부터 문학과지성사에서 ‘황순원전집’을 발간하기 시작하여 1985년 전 12권으로 완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