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예

한국문학전집 37

오상원 지음|한수영 책임편집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2008년 11월 25일 | ISBN 9788932018867

사양 변형판 135x207 · 385쪽 | 가격 10,000원

책소개

한국의 전후세대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한 사람인 오상원은 한국전쟁을 전후한 시기의 인간의 존재 의의에 천착하여, 사람이 ‘살아간다’는 것, 그리고 삶 속에서 ‘행위한다’는 것의 의미를 집중적으로 탐구했던 작가다. 이번 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전집에는, 전쟁이 강요하는 상황 논리 아래에서 인간이 자신의 실존과 존재 이유를 둘러싸고 어떤 고뇌와 좌절을 경험하는가를 잘 증거하는 오상원의 대표작 10편을 수록했다.
오상원의 작품 세계는 대체로 ‘실존’에 초점을 맞춘 「유예」의 계열 작품들과, 상대적으로 ‘행동’에 중심을 둔 「모반」으로 대표되는 작품들로 정리된다. 그러나 결국에는 이 두 경향 모두 극한 상황에 처한 인간 존재의 의미를 묻고 있다는 점, 그리고 인간의 의미를 인간의 존재보다 앞에 두지 않는다는 점에서는 한목소리를 낸다고 하겠다.
오상원의 등단작 「유예」는 적에게 체포되어 총살을 당하기 직전, 죽음을 눈앞에 둔 군인의 시각으로 그려진다. 적에게 잡혀 총살을 당하는 한 군인을 구하기 위해 총을 쏘았던 주인공은 붙잡혀 그와 마찬가지로 총살을 당하게 된다. 붙잡히는 과정과 총살에 이르기까지의 일들이 회상을 통해 철저하게 주인공의 시각으로 재현되는 이 소설과는 달리 「모반」은 요인 암살을 맡았던 한 테러리스트의 불안과 삶의 이유를 그리고 있다. 「모반」에서는 행동의 목표, 목표의 당위성을 문제 삼지 않는다. 어쩔 수 없이 행동할 수밖에 없는 것이고, 그러한 행동이 삶의 의미를 구성한다.
이렇게 실존주의와 행동주의를 작품화한 오상원의 소설들은 이러한 주제를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소설적 실험들을 보이고 있다. 다양한 영화적 기법들이 사용될 뿐만 아니라, 의식의 흐름이라는 당시 문단의 풍토에서는 낯선 기법 또한 자주 등장한다.이는 ‘전쟁’이라는 혼란스러운 세계 또는 부조리한 세계에 맞서는 인간 존재의 내밀한 불안을 그려내기 위한 필연적 모색이었던 것으로 평가받는다.

전쟁 미체험 세대가 대부분인 오늘날의 독자들에게 오상원의 소설은 20세기 중반에 우리의 부모나 조부모 세대가 경험한 미증유의 폭력적 경험들을 환기하고, 그것에 대한 존재론적이고 철학적인 질문들을 제기할 수 있도록 만드는 값진 독서의 기회를 제공해주는 훌륭한 문학사적 유산이다.
―한수영, 작품 해설 「한 전후세대 작가의 전쟁에 관한 기억」에서

수록 작품
황선지대/유예/균열/죽어살이/모반/부동기/보수/현실/훈장/실기

목차

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전집 목록

01_감자 김동인 단편선/최시한 책임 편집
02_탈출기 최서해 단편선/곽근 책임 편집
03_삼대 염상섭 장편소설/정호웅 책임 편집
04_레디메이드 인생 채만식 단편선/한형구 책임 편집
05_비 오는 길 최명익 단편선/신형기 책임 편집
06_사하촌 김정한 단편선/강진호 책임 편집
07_무녀도 김동리 단편선/이동하 책임 편집
08_독 짓는 늙은이 황순원 단편선/박혜경 책임 편집
09_만세전 염상섭 중편선/김경수 책임 편집
10_천변풍경 박태원 장편소설/장수익 책임 편집
11_태평천하 채만식 장편소설/이주형 책임 편집
12_비 오는 날 손창섭 단편선/조현일 책임 편집
13_등신불 김동리 단편선/이동하 책임 편집
14_동백꽃 김유정 단편선/유인순 책임 편집
15_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박태원 단편선/천정환 책임 편집
16_날개 이상 단편선/김주현 책임 편집
17_흙 이광수 장편소설/이경훈 책임 편집
18_상록수 심훈 장편소설/박헌호 책임 편집
19_무정 이광수 장편소설/김철 책임 편집
20_고향 이기영 장편소설/이상경 책임 편집
21_까마귀 이태준 단편선/김윤식 책임 편집
22_두 파산 염상섭 단편선/김경수 책임 편집
23_카인의 후예 황순원 소설선/김종회 책임 편집
24_소년의 비애 이광수 단편선/김영민 책임 편집
25_불꽃 선우휘 단편선/이익성 책임 편집
26_맥 김남천 단편선/채호석 책임 편집
27_인간 문제 강경애 장편소설/최원식 책임 편집
28_민촌 이기영 단편선/조남현 책임 편집
29_혈의 누 이인직 소설선/권영민 책임 편집
30_추월색 안국선 이해조 최찬식 소설선/권영민 책임 편집
31_젊은 느티나무 강신재 소설선/김미현 책임 편집
32_오발탄 이범선 단편선/김외곤 책임 편집
33_메밀꽃 필 무렵 이효석 단편선/서준섭 책임 편집
34_운수 좋은 날 현진건 중단편선/김동식 책임 편집
35_사랑 이광수 장편소설/한승옥 책임 편집
36_화수분 전영택 중단편선/김만수 책임 편집
37_유예 오상원 중단편선/한수영 책임 편집
38_제1과 제1장 이무영 단편선/전영태 책임 편집
39_꺼삐딴 리 전광용 단편선/김종욱 책임 편집

작가 소개

오상원

한국의 전후(戰後)세대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한 사람인 오상원은 1930년 평안북도 선천에서 태어났다. 서울 용산고등학교를 거쳐 1953년 서울대 불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53년 희곡 「녹스는 파편」으로 문단에 데뷔한 뒤 195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유예」가 당선되어 정식 등단하였다. 그 후로 단편소설 「균열」(1955), 「죽어살이」(1956), 「모반」(1957), 「부동기」(1958), 「보수」 「현실」(1959) 등의 작품을 발표하였다. 1958년 「모반」으로 제3회 동인문학상을 받았으며 장편 『백지의 기록』(동학사)을 출간하였다. 1959년 조선일보 기자, 1960년 동아일보 기자로 재직하면서 「황선지대」(1960), 「분신」(1963), 「훈장」(1964) 등의 작품을 발표하였다. 1970년대 이후에는 작품 활동보다는 언론계 활동에 주력하였다. 1974년 동아일보 논설위원을 역임하였으며 「겹친 과거」(1985) 발표를 마지막으로 1985년 12월 숙환으로 타계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3 +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