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인의 후예

한국문학전집 23

황순원 지음|김종회 책임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2006년 2월 1일 | ISBN 9788932016696

사양 변형판 135x207 · 596쪽 | 가격 12,000원

책소개

살아 있는 동시대의 문학으로 읽는 새로운 한국문학전집

어느덧 한국 현대 문학이 이 땅에서 출발한 지 한 세기를 넘어섰다. 문학을 둘러싼 여러 환경들이 급변하고 지난 세기 격동의 역사가 어지럽게 휘몰아쳤으나, 우리 문학은 그 긴 세월을 견디면서 고유한 개성을 지닌 찬란한 전통을 쌓아왔다.
그간 당대의 시선에서 과거를 되돌아보면서 우리 문학사의 수많은 걸작들을 엮고 묶는 시도들이 있어왔다. 1995년에 100권의 규모로 근·현대 작가를 망라했던 동아출판사의 한국소설문학대계를 비롯하여 해방 이후 수십 종의 한국문학전집들과 기획물들이 나타났다, 사라지기를 반복하였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오늘날 명실 공히 우리나라를 대표할 만한 문학전집은 부재하다는 것이 정확한 진단일 것이다. 사실 여전히 몇 전집들이 서점의 서가에 진열되고 독자들에게 읽히고는 있지만, 문학전집의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기획의 참신성, 본문 텍스트 확정의 엄밀성, 대중들에게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친근성, 해설 및 부속 자료의 전문성 등의 기준으로 판단해보건대, 크게 미흡한 전집들이 아닐 수 없다.
반면 그간 출간된 한국 문학 관련 기획물이나 전집들 중에는 자료의 성실한 집성으로 후대의 연구에 기반을 제공한 경우도 있었지만, 몇몇 주요 작가에만 지나치게 치중된 나머지, 연구의 편향성만 더했을 뿐 알려지지 않은 작가·작품의 발굴 및 소개와 고른 평가에는 게을렀으며, 한편으로 한국 문학의 전문가들만을 위한 전공 도서의 역할에만 그쳤던 것 또한 사실이다.
이러한 유감스러운 상황은 한국 문학의 전통에 대한 대중들의 완전한 무관심과 맞닿아 있다. 대부분의 독자에게 한국의 근·현대 문학의 명작은 교과서에 수록된 작품들을 의미하며, 학교의 국어 시간에 이루어진 반강제적인 독서에서 해방된 후, 어느 누구도 이광수와 채만식을 다시 들추어보는 일은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잘 알려져 있듯이, 서구에서는 몇백년 전의 고전이라고 하더라도 동시대의 살아 있는 언어로 꾸준히 새롭게 편집 출간됨으로써, 참신한 대중 문학 전집들이 일반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고 나날이 그 독자층을 전 세계로 확장해나가고 있다. 김동인과 염상섭의 저작들이 한국의 낡은 도서관의 한 구석에서 먼지를 뒤집어쓰고 있는 동안, 셰익스피어가 영국의 독자들에게, 괴테가 독일의 독자들에게, 모파상이 프랑스의 독자들에게 여전히 사랑받고 있는 것은 단지 그들의 작품들만이 시대의 한계를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인 감성에 절대적인 호소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하여 장구한 우리 문학사의 주옥같은 작품들을 한자리에 모으고, 변화된 상황과 가치를 반영하여 시대를 넘고 세대를 넘어 그 이름과 위상에 값할 수 있는 대표적인 한국문학전집이 절실히 요구되어왔다.
1975년 창사 이래 30년 동안 신선한 작가를 발굴하고 좋은 문학 작품을 발간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온 문학과지성사는 지난 경험을 바탕으로 문학 연구와 교육에 근간이 될 만한 문학전집을 새로이 발간하기 위해 오랜 시간 준비해왔다. 이번에 발행된 문학전집은 달라진 문학 환경에 맞도록 내실 있고 권위를 갖춘 내용으로 꾸며졌으며, 시대를 뛰어넘는 우리 문학의 정본 전집으로 자리매김해 한국 문학의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데 한몫을 할 것이다. 또한 특정 독자층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 중·고등학생부터 대학생, 일반인에 이르기까지 한국 문학에 관심을 가진 모든 독자들이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서 기존의 범람하는 전집류와 철저히 차별성을 두어 구성 편집했다.

창작 기간 내내 인간의 정신적 순수성과 아름다움, 인간의 고귀한 존엄성을 지지한 작가 황순원. 앞서 나온 그의 단편선 『독짓는 늙은이』에 이어 황순원 문학의 만조(滿潮)를 이룬 장편소설 2편을 가려 뽑았다. 격동의 역사인 한국전쟁을 온몸으로 체득하면서 특유의 절제되고 간결한 문장으로 예술적 서사성을 풀어낸 황순원은, 변함없는 구체적 인물의 형상화를 통해 깊이 있는 감동의 세계를 우리에게 전하고 있다.

목차

일러두기

카인의 후예
너와 나만의 시간
나무들 비탈에 서다


작품 해설
순수와 절제의 미학-황순원의 작품 세계/김종회
작가 연보
작품 목록
참고 문헌
기획의 말

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전집 목록

01_감자 김동인 단편선/최시한 책임 편집
02_탈출기 최서해 단편선/곽근 책임 편집
03_삼대 염상섭 장편소설/정호웅 책임 편집
04_레디메이드 인생 채만식 단편선/한형구 책임 편집
05_비 오는 길 최명익 단편선/신형기 책임 편집
06_사하촌 김정한 단편선/강진호 책임 편집
07_무녀도 김동리 단편선/이동하 책임 편집
08_독 짓는 늙은이 황순원 단편선/박혜경 책임 편집
09_만세전 염상섭 중편선/김경수 책임 편집
10_천변풍경 박태원 장편소설/장수익 책임 편집
11_태평천하 채만식 장편소설/이주형 책임 편집
12_비 오는 날 손창섭 단편선/조현일 책임 편집
13_등신불 김동리 단편선/이동하 책임 편집
14_동백꽃 김유정 단편선/유인순 책임 편집
15_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박태원 단편선/천정환 책임 편집
16_날개 이상 단편선/김주현 책임 편집
17_흙 이광수 장편소설/이경훈 책임 편집
18_상록수 심훈 장편소설/박헌호 책임 편집
19_무정 이광수 장편소설/김철 책임 편집
20_고향 이기영 장편소설/이상경 책임 편집
21_까마귀 이태준 단편선/김윤식 책임 편집
22_두 파산 염상섭 단편선/김경수 책임 편집
23_카인의 후예 황순원 소설선/김종회 책임 편집
24_소년의 비애 이광수 단편선/김영민 책임 편집
25_불꽃 선우휘 단편선/이익성 책임 편집
26_맥 김남천 단편선/채호석 책임 편집
27_인간 문제 강경애 장편소설/최원식 책임 편집
28_민촌 이기영 단편선/조남현 책임 편집
29_혈의 누 이인직 소설선/권영민 책임 편집
30_추월색 안국선 이해조 최찬식 소설선/권영민 책임 편집
31_젊은 느티나무 강신재 소설선/김미현 책임 편집
32_오발탄 이범선 단편선/김외곤 책임 편집
33_메밀꽃 필 무렵 이효석 단편선/서준섭 책임 편집
34_운수 좋은 날 현진건 중단편선/김동식 책임 편집
35_사랑 이광수 장편소설/한승옥 책임 편집
36_화수분 전영택 중단편선/김만수 책임 편집
37_유예 오상원 중단편선/한수영 책임 편집
38_제1과 제1장 이무영 단편선/전영태 책임 편집
39_꺼삐딴 리 전광용 단편선/김종욱 책임 편집

작가 소개

황순원 지음

1915년 평안남도 대동군에서 태어났다. 1929년 평양 숭덕소학교를 졸업하고, 정주 오산중학교에 입학했다가 평양 숭실중학교로 전학했다. 1930년부터 시를 쓰기 시작하였으며 동경 유학 시절인 1934년에 이해랑·김동원 등과 함께 극예술단체인 ‘동경학생예술좌’를 창립했다. 1935년 조선총독부의 검열을 피하기 위해 동경에서 시집 『방가』를 간행했다가, 평양 경찰서에 구류를 당하기도 했다. 같은 해 『삼사문학』의 동인이 되었다. 1936년 와세다 대학 영문과에 입학했고, 『창작』의 동인이 되었다. 1939년 와세다 대학을 졸업한 후, 평양으로 돌아왔다가 1946년에 월남했다. 서울중고등학교 교사와 경희대 문리대 국문과 교수를 재직했으며, 예술원 회원, 예술원 원로회원을 역임했고, 아시아자유문학상, 예술원상, 3·1문화상, 국민훈장 동백장, 대한민국문학상 본상, 제1회 인촌상(문학 부문) 등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방가』 『골동품』, 단편집으로 『늪』 『목넘이마을의 개』 『기러기』 『곡예사』 『학』 『잃어버린 사람들』 『너와 나만의 시간』 『탈』, 장편소설로 『카인의 후예』 『인간접목』 『나무들 비탈에 서다』 『일월』 『신들의 주사위』 등이 있다. 1985년 ‘황순원 전집'(문학과지성사 간)이 12권으로 출간됐다. 2000년 9월 서울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김종회

김종회는 1955년 경상남도 고성에서 태어나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한국문학평론가협회 회장이다. 1988년 『문학사상』을 통해 문학평론가로 등단한 이래 활발한 비평 활동을 해왔으며 『문학사상』 『문학수첩』 『21세기문학』 『한국문학평론』 등 여러 문예지의 편집위원을 역임했다. 김환태평론문학상, 김달진문학상, 편운문학상, 유심작품상, 한국문학평론가협회상, 시와시학상, 경희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저서로 『위기의 시대와 문학』 『문학과 전환기의 시대정신』 『문학의 숲과 나무』 『문화통합의 시대와 문학』 『문학과 예술혼』 『디아스포라를 넘어서』 등이 있다. 사단법인 일천만이상가족재회추진위원회 사무총장, 통일문화연구원 원장 등을 맡은 바 있으며, 북한문학과 해외동포문학을 꾸준히 연구해온 결과로 『북한문학의 이해』(전4권), 『북한문학 연구자료총서』(전4권), 『한민족 문화권의 문학』(전2권), 『해외동포문학 전집』(전24권) 등을 엮어 냈다.

독자 리뷰(1)

독자 리뷰 남기기

7 + 1 =

  1. 강재현
    2015.03.16 오전 10:54

    한국문학을 다룬 여타 다른 출판사의 책들보다 책의 판형, 글자크기, 여백, 종이재질과
    특히, 가격적인 부분에서 우월한 위치에 있는 문학과지성사의 책들을 읽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40여권이 출간됐는데,100권(제 개인적으로는 200권)을 채워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2권뿐인 황순원의 작품이 문학과지시성사에서 많이 출간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