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 김광섭 산문집

김광섭 지음|홍정선 책임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2005년 9월 26일 | ISBN 9788932016351

사양 양장 · 신국판 152x225mm · 601쪽 | 가격 25,000원

분야 전집

책소개

일제와 맞선 지식인으로서의 고뇌와 울분―『이산 김광섭 산문집』

『이산 김광섭 산문집』 역시 김광섭 시인의 ‘산문집’으로는 처음 묶였다는 의미 외에도 그의 문학사적 의미와 업적을 살펴보는 귀중한 자료가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질 듯하다. 총 4부로 나뉜 이번 산문집을 통해 독자는 김광섭 시인의 문학에 대한 열정과 함께 1950~60년대의 문학적 풍토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일제 말기에 3년 8개월간 옥고를 치르며 한 자 한 자 기록한 제2부의 ‘옥창일기(獄窓日記)’는 보고문학(報告文學)의 진수를 선보인다. 엄혹했던 일본제국주의에 맞서며 겪어야 했던 지식인으로서의 고뇌와 울분은 그의 차분한 문체 속에 녹아 후대의 문인 혹은 지식인들에게 하나의 전범(典範)을 제시한다.
이번에 출간하는 『이산 김광섭 산문집』은 ‘산문집’이라는 이름을 달았지만 김광섭 시인의 산문작품(일기, 수필, 평론 등) 중에서 내용이 겹치는 부분 등을 뺀 것으로 그의 산문 중에서는 95% 이상이 수록된 것이다. 김광섭 시인의 산문 전편을 이해하는 데에는 손색이 없을 듯하다.

목차

차례

제1부 시에의 등정
제2부 옥창일기
제3부 시인과의 만남
제4부 문학의 길, 비평가의 길

작가 소개

김광섭 지음

이산(怡山) 김광섭(金珖燮) 시인은 1905년 함경북도 경성에서 출생, 와세다대학 영문과를 졸업했다. 『해외문학』 동인으로 참여하여 활동하는 한편, 고요한 서정과 냉철한 지성에 시대적․민족적 고뇌와 저항이 융화된 시를 써서 주목받았다. 창씨개명 반대와 반일 사상으로 인하여 일제 말기에 3년 8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해방을 맞아 문화계, 언론계, 학계, 관계 등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면서도 시에 대한 관심을 잃지 않아서 삶에 대한 깊은 관조와 아름다운 인간 의지를 원숙하고 구체적인 표현으로 육화시킨 작품들을 발표했다. 고혈압으로 쓰러진 후에도 창작의 붓을 멈추지 않아서 1977년 타계할 때까지 『동경(憧憬)』(1938), 『마음』(1949), 『해바라기』(1957), 『성북동 비둘기』(1969), 『반응(反應)』(1971) 등 다섯 권의 창작 시집과 『김광섭시전집』(1974), 그리고 『겨울날』(1975) 등의 시선집을 발간했다.
서울특별시문화상(1957), 대한민국 문화예술상(1969), 국민훈장 모란장(1970), 예술원상(1974) 등을 수상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9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