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날마다 놀라운 일들이 생겨요

원제 THE WONDERFUL HAPPENS

신시아 라일런트 지음 | 코코 다울리 그림 | 이경혜 옮김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2004년 12월 10일 | ISBN 9788932015514

사양 양장 · 신국판 152x225mm · 32쪽 | 가격 9,000원

책소개

깊고 오묘한 자연의 섭리 속에 존재하는 소중한 생명들을 향한 아름다운 찬가!

언어를 다루는 탁월한 감각으로 사랑 받고 있는 작가 신시아 라일런트의 그림책이 출간되었다. 작가의 시적인 언어와 사물에 대한 섬세하고도 따스한 시선은 이 책에서 빛을 발한다. 『날마다 날마다 놀라운 일들이 생겨요』는 이 세상의 모든 것들은 우리 눈에는 보이지 않는 자연의 섭리에 의해 날마다 날마다 만들어지는 것임을 한 편의 시처럼 노래처럼 아름답게 들려 준다.

늘 먹던 빵이 땅이 밀을 키웠고 밀이 밀가루가 되어서 놀라운 일이 생긴 결과라는 걸 알게 되는 순간, 세상을 바라보는 우리의 눈은 아름답게 변하게 된다. 생명이 있는 것이건 없는 것이건 어느 하나 스스로 만들어지는 것은 없다. 그 깊고 오묘한 창조의 과학적 논리를 따지기보다 그것들의 소중함을 아름다운 은유로 이 책은 우리에게 말하고 있다.

멋지고 놀라운 일은 우리 주변에서 지금도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다. 하늘을 나는 멋진 새, 하얀 울타리 위로 피어오른 새빨간 장미꽃은 그냥 생긴 게 아니라 누군가의 사랑과 보살핌과 관심으로 태어난 것이다. 그러니 이 어찌 멋지고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있겠는가! 비가 내리고 눈이 내리는 것도 자연의 선물이며 이것은 또한 다른 생명에 힘을 주는 원천이 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이 세상에서 가장 놀랍고 멋진 일은 과연 무엇인지 생각해 봐도 좋지 않을까? 그건 바로 신비롭고도 놀라운 생명력을 가지고 태어난 우리들이다! 작가는 ‘바로 너!’라는 2인칭을 사용하며 독자(어린이)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소중한 의미를 부여한다. 이 세상은 멋진 일들로 가득 차 있다. 하늘을 나는 새와 나무에 매달려 자라는 복숭아, 거미줄을 짜는 거미와 창가에서 졸고 있는 고양이, 갓 구운 보드라운 빵과 방금 내린 하얀 눈…… 그 중에서 가장 멋진 건 바로 너와 나, 우리인 것이다.

『날마다 날마다 놀라운 일들이 생겨요』의 그림은 참 따뜻하고 다정다감하다. 집 안의 아늑함을 느낄 수 있고, 사계절의 순간들이 과장되지 않게 표현되었다. 무엇보다 한 컷 한 컷 정지된 듯 그려진 그림 안에는 또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 수 있을 만큼 풍부한 이야깃거리가 담겨 있다.

이 책은 너무 포근하고 명랑하다. 하지만 우리에게 은근히 사물의 본질에 대한 아주 중요한 질문을 던지기도 한다. 우리의 생명이 어디에서 비롯되었는가 하는 것 말이다. 이런 진지한 질문을 이렇듯 태연하고도 따뜻하게 던질 수 있는 작가의 재치와 감성에 감탄하게 된다.

작가 소개

신시아 라일런트 지음

신시아 라일런트Cynthia Rylant는 어린이들을 위해 60권이 넘는 책을 쓴 유명한 작가이다. 『그리운 메이 아줌마』로 뉴베리 상을, 『조각난 하얀 십자가』로 뉴베리 아너 상을 수상하였다. 그림책 『산골에서 보낸 어린 시절』과 『친척들이 오던 날』은 칼데콧 영예의 책으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언어를 다루는 남다른 감각, 동물과 사람과 지구의 아름다움을 찾아 내는 탁월한 감각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든 독자들의 감동을 자아낸다.
작품으로는 『시골의 밤』 『올해의 정원』 『매기 아가씨』등 그림책과 시집 『왈츠를 기다리며: 어린 시절』 단편집 『살아 있는 모든 것』 소설 『푸른 눈의 데이지』 등이 있다.
현재 창문이 많고 애완동물이 바글거리는 워싱턴의 집에서 살고 있다.

코코 다울리 그림

코코 다울리는 시러큐스 대학을 졸업하고, 3년 동안 홀마크 회사에서 화가와 미술 감독으로 일했다. 독특한 현대적 스타일에 전통적인 모티브를 결합시킨 그림은 식탁의 접시부터 달력의 그림까지 모든 곳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남편과 딸, 루디라는 개와 함께 벨몬트에 살고 있다.
『날마다 날마다 놀라운 일이 생겨요』는 이 화가의 첫번째 책이다.

이경혜 옮김

1960년 진주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자랐고,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교육과를 졸업하였다. 1987년 ‘웅진 아이큐’에 동화「짝눈이 말」을 발표하였으며, 문화일보 동계 문예 중편 소설 부문에 「과거 순례」가 당선되었다. 지금은 어린이 책 번역과 동화, 소설 창작 활동을 함께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그림책 『이래서 그렇대요』『구렁덩덩새선비』 동화『세상에서 가장 친한 친구』『마지막 박쥐 공주 미가야』『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선암사 연두꽃잎 개구리』 청소년 소설『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등이 있다. 고쳐 쓴 책으로『아큐 이야기』『바리데기』등이 있으며, 번역한 책으로는 『내 사랑 뿌뿌』『잘 자라 프란시스』『꼬마 원시인 크로미뇽』『모나리자의 비밀』등이 있다.

관련 보도

[연합뉴스] 2004.12.17

아동신간

날마다 날마다 놀라운 일들이 생겨요 = 신시아 라일런트 글. 코코 다울리 그림. 이경혜 옮김. 세상 모든 것들은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자연의 섭리에 의해 날마다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시처럼, 노래처럼 들려주는 그림책. 하늘을 나는 파란 새, 하얀 울타리에 피어오른 빨간 장미, 천진난만한 아이들 등 항상 놀라운 일들을 만들어내는 자연과 세상을 노래한다. 따뜻하고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그림에 사계절의 순간들을 포착해 담았다. 문학과지성사. 32쪽. 9천원.

[서울신문] 2004.12.18

■ 책꽂이

날마다 날마다 놀라운 일들이 생겨요(신시아 라일런트 지음, 이경혜 옮김, 문지어린이 펴냄) 만물이 자연의 섭리에 따라 날마다 새롭게 만들어진다는 이치를 알려주는 그림책. 색대비가 강렬한 그림이 화려하다.6세까지.9000원.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