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

원제 Premier Amour/ Nouvelles et Textes pour rien

사무엘 베케트 지음|전승화 옮김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2002년 12월 30일 | ISBN 9788932013817

사양 · 188쪽 | 가격 7,000원

책소개

「기획의 말」

베케트를 희곡 작가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 왜냐하면 베케트는 소설, 시, 희곡, 라디오, 텔레비전 드라마, 시나리오, 각종 평론 등 아주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자신의 문학 세계를 구축한 작가이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소설은 베케트에게 특별한 장르라고 할 수 있다. 베케트가 독일의 게슈타포에게 쫓기면서 자신의 정신적 안정을 찾기 위해서 쓰기 시작했던 것이 바로 소설이었다. 또 너무나 고통스러운 작업이었기 때문에 한동안 돌아갈 엄두를 내지 못했던 것도 소설이라는 장르였다.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일화가 『고도를 기다리며』가 탄생하게 된 배경이다. 사실 이 희곡은 3부작이라 불리는 소설 『몰로이』(1951), 『말론 죽다』(1951), 『이름 붙일 수 없는 것』(1953)을 집필하던 중의 베케트가 작가로서 자신을 다 소모해야만 할 것 같은 그 집필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잠시 다른 장르로 외도하여 휴식의 일환으로 가볍게 써낸 작품이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베케트가 자신이 시도한 그 어느 장르보다도 심혈을 기울인 장르가 바로 소설이기에, 베케트의 문학 세계를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하고자 한다면 희곡과 더불어 소설을 읽어봐야 할 것이다.

목차

기획의 말

첫사랑

추방자

진정제

옮긴이 해설
다르지만 뭔가 같은 것 같고, 같지만 뭔가 다른 것 같은……

작가 연보

작가 소개

사뮈엘 베케트

1906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태어났다. 1923년 트리니티 칼리지에 입학하여 프랑스어와 이탈리아어를 전공했다. 1928년 파리 고등사범학교에 강사로 부임하여 당시 파리에 머물고 있던 제임스 조이스를 만났다. 조이스의 『피네건의 경야』에 대한 비평문을 공식적인 첫 글로 발표하고 1930년 첫 시집 『호로스코프』를, 1931년 비평집 『프루스트』를 펴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아일랜드인이지만 프랑스에서 레지스탕스로 활동했던 베케트는 전쟁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프랑스어와 영어 2개 국어로 작품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주요 작품으로 『몰로이』(1951), 『말론 죽다』(1951), 『이름 붙일 수 없는 자』(1953) 등의 소설과 희곡 『고도를 기다리며』(1952) 외에도 단막극 및 비평서 등 다수의 라디오 드라마와 몇 편의 시집이 있다. 베케트는 정형화된 예술에서 탈피하여 진정한 예술을 이루기 위한 새로운 시도로 당시 문단에 가히 혁명적인 영향을 끼쳤다. 1969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으며, 말년까지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다가 1989년 파리에서 숨을 거뒀다.

전승화 옮김

이화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같은 과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파리 7대학(소르본 파리 시테 대학)에서 에블린 그로스만 교수의 지도를 받아 불문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옮긴 책으로 사뮈엘 베케트의 『이름 붙일 수 없는 자』와 질 들뢰즈의 대담집 『디알로그』가 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7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