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커

학교 가기 싫을 때 쓰는 카드

수지 모건스턴 지음|미레유 달랑세 그림|김예령 옮김

출판사 문지아이들 | 발행일 2000년 9월 30일 | ISBN 9788932011974

사양 국판 148x210mm · 80쪽 | 가격 7,000원

수상/추천: 문화관광부 추천 도서, 백인제기념도서관 선정 어린이 고전 100선, 어린이도서연구회 권장 도서, 열린어린이 겨울 방학 권장 도서, 책따세 추천 도서, 한우리가 뽑은 좋은 책

책소개

정말 기발한 아이디어와 신선한 수업 방식,
그리고 결코 정답을 강요하지 않는 질문들로
아이들에게 교과서에서는 배울 수 없는 가르침을 주시는
할아버지 선생님의 이야기.

■ 개요

조커는 카드 놀이에서 궁지에 빠졌을 때 사용하는 카드입니다. 하지만 조커를 무작정, 언제나 사용할 수는 없죠. 주어진 기회를 딱 한 번 이용해 한 발짝 뒤로 물러서서 보는 거지요. 그러니까, 그냥 하기 싫은 일들을 무작정 하는 것도, 그것들을 영영 피해버리고 마는 것도 아니랍니다

정말 기발한 아이디어로 아이들에게 교과서에서는 결코 배울 수 없는 가르침을 주시는 할아버지 선생님의 이야기.

새 학기가 시작되어 기대와 두려움을 갖고 새로운 담임 선생님을 기다리는 아이들. 그러나 아이들 앞에 나타난 노엘 선생님은 그들의 기대를 여지없이 무너뜨립니다. 주름투성이에다 배가 공만하고 흰머리가 사방으로 뻗친 할아버지 선생님이었거든요. 실망이 너무도 커서 거의 울 지경인 아이들에게 던진 선생님의 첫마디! “너희를 위해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

그리고는 아이들 한 명 한 명의 책상 위에 선물 꾸러미를 올려놓습니다. 노엘 선생님의 선물을 과연 무엇일까요?

 

■ 줄거리

새 학기가 시작되어 기대와 두려움을 갖고 새로운 담임 선생님을 기다리는 아이들.
그러나 아이들 앞에 나타난 노엘 선생님은 그들의 기대를 여지없이 무너뜨린다.
주름투성이에다 배가 공만하고 흰머리가 사방으로 뻗친 할아버지 선생님이었던 거다.
실망이 너무도 커서 거의 울 지경인 아이들에게 던진 노엘 선생님의 첫마디!

“너희를 위해 선물을 준비했다.”

그리고는 아이들 한명 한명의 책상 위에 선물 꾸러미를 올려놓는다.
선물은 바로 아주 특이한 카드 한 벌. 뒷면에는 조커가 그려져 있고 앞면에는 여러 가지 문구가 적혀 있는 카드다. 학교에 가고 싶지 않을 때 쓰는 조커, 숙제를 하고 싶지 않을 때 쓰는 조커, 준비물을 잊어버렸을 때 쓰는 조커, 벌을 받고 싶지 않을 때 쓰는 조커, 떠들고 싶을 때 쓰는 조커……

노엘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필요할 때 카드를 사용하라고 한다.
황당하지만 동시에 흥분하는 아이들.

선뜻 카드를 사용하지 못하던 아이들은 점차 조커를 사용하여 수업 시간에 노래를 하기도 하고 춤을 추기도 하면서 자연스럽게 수업 시간을 재미있어 하게 된다. 그러다 아이들은 한꺼번에 ‘학교 가기 싫을 때 쓰는 조커’를 사용해서 전부 결석을 하기도 하지만 이내 학교가는 것이, 그리고 수업이 집에 있는 것보다 훨씬 즐겁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러니 조커 사용이 점차 줄어들게 되는 건 당연한 일.

하지만 노엘 선생님의 새로운 교육법은 고지식하고 완고한 교장 선생님 때문에 벽에 부딪힌다. 결국 학교를 쫓겨나게 되는 선생님. 그러나 노엘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인생 수련 수업’을 통해 인내심과 노력의 중요성을 자연스레 체험하게 하고, ‘모든 것에는 때가 있으니’ 즐길 줄도 알아야 한다는 가르침을 주고 학교를 떠난다. 아이들은 떠나는 선생님에게 존경과 사랑을 담아 ‘행복하고 영예로운 은퇴 생활을 위한 조커’를 선물한다.

■ 옮기고 나서

노엘 선생님의 선물

어린이 여러분은 학교 가기가 재미있나요? ‘네’라는 대답보다는 ‘아니오’라는 대답이 훨씬 크게 들리는 것 같군요. 아닌가요? 음…… 공부, 수업, 숙제, 예습과 복습, 시험, 벌과 꾸중, 청소, 규칙들, 때리거나 놀리는 친구들…… 이런 것들을 생각하면 학교 가기 좋아하는 사람도 아침에 일어나기가 싫어지겠지요. 하지만, 방금 우리가 읽은 책에 등장한 노엘 선생님 같은 분이 우리를 기다리고 계시다면 어떨까요? 조커만 사용하면 한 번쯤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되고 또 수업 시간에 목청껏 노래를 부를 수도 있을 텐데요.

샤를르네 반 아이들은 나이도 많고 뚱뚱해서 체육 수업도 같이 할 수 없고, 주름투성이에다 목소리마저 상냥하지 않은 노엘 선생님을 어떻게 좋아하게 되었을까요? 그건 선생님이 무조건 지식을 강요하거나 성적이나 실적에 얽매이지 않고 아이들에게 창의롭고 자유로운 교육을 실시했기 때문입니다. 선생님은 그런 자신만의 교육 방법을 “선물을 준다”고 표현합니다. 산타 클로스 할아버지처럼 말이에요. (노엘이란 이름은 프랑스어로 크리스마스를 뜻하기도 한답니다.) 선생님은 끊임없이 신선한 아이디어와 수업 방식, 질문들을 고안해서, 학생들이 살아 오면서 늘 당연하다고 생각해 온 것들을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고 대답하게끔 유도하시지요.

여러분도 잘 알고 있겠지만, 우리는 뭔가를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게 되면 그것에 새삼 흥미를 느끼게 되고, 누가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재미있게 그것에 대해 탐구하게 되지요. 그것이 바로 올바른 의미의 공부랍니다. 노엘 선생님 반 아이들이, 수업이 너무나 재미있다고 생각하게 된 것도, 그래서 조커를 거의 사용하지 않게 된 것도 따지고 보면 바로 그런 공부를 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 조커를 통해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주려 한 값진 가르침이 무엇일까요? 조커는 원래 카드 놀이 할 때 궁지에 빠졌을 경우 그것을 피해 가는 카드이지요. 하지만 조커를 무작정, 언제나 사용할 수는 없어요. 주어진 기회를 딱 한 번 이용해서 한 발짝 뒤로 물러서서 보는 거지요. 그러니까, 그냥 하기 싫은 일들을 무작정 하는 것도, 아니면 그것들을 영영 피해 버리고 마는 것도 아니랍니다.

조커를 사용하는 것은 곧 자신과 주변을 돌아보는 여유와 힘을 갖는 것입니다. 그리고 사람은 자신과 주변을 돌아볼 수 있으면 힘든 일을 이겨 나갈 힘을 얻게 되고, 또 힘든 가운데서도 즐거움을 새삼 깨닫게 된답니다. 주의 깊게 책을 읽은 어린이라면, 노엘 선생님이 어찌 보면 꼭 행복한 사람은 아니라는 사실을 눈치챘을 것입니다. 선생님은 부인을 잃고 난 후 혼자 사는 생활에 아직 적응하지 못한 분입니다.

또 교장 선생님은 선생님의 교육 방법을 못마땅해한 나머지 마침내 학교에서 쫓아 내는 데 성공하구요. 하지만 그게 전부일까요? 교장 선생님과 달리 노엘 선생님은 모든 아이들로부터 진정으로 사랑받고, 또 학교를 그만두게 된 후에도 자신에게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러 쿠스쿠스 루아얄 식당을 찾아가는 여유를 갖고 계시지 않습니까? 인생은 험난하므로 인내심과 노력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인생 수련 수업’을 통해 가르쳐 주시는 동시에, 하지만 ‘모든 것에는 때가 있으니’ 조커를 사용해 그것을 즐길 줄 알아야 한다는 점 또한 깨우쳐 주시는 분이 노엘 선생님입니다. 그리고 그런 선생님의 가르침이야말로 어린이 여러분이 기꺼이 받아들일 수 있는 값진 선물이 아닐까요?

2000년 9월, 김예령

작가 소개

수지 모건스턴 지음

글을 쓴 수지 모건스턴은 미국 뉴저지에서 태어났으며, 프랑스 수학자와 결혼하고 니스에 정착하여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대학에서 비교 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두 딸의 엄마이기도 한 그녀는 지금까지 40여 권의 어린이·청소년 소설을 발표하였으며, 많은 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엉뚱이 소피의 못 말리는 패션』 『우리 선생님 폐하』 『공주도 학교에 가야 한다』 『0에서 10까지 사랑의 글자들』 등이 있다.

독자 리뷰(1)

독자 리뷰 남기기

5 + 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