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과 이야기 1

줄거리와 역사 이야기

폴 리쾨르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1999년 11월 5일 | ISBN 9788932011172

사양 양장 · 신국판 152x225mm · 446쪽 | 가격 23,000원

책소개

이 책은 폴 리쾨르의 『시간과 이야기』 제1권을 완역한 것이다. 『시간과 이야기』는 총 3권 4부로 구성되어 있다. 번역된 1권은 「줄거리와 역사 이야기」라는 부제 아래 1부와 2부로 나뉘어져 있다.

리쾨르는 1부에서 『고백록』에 나타난 아우구스티누스의 시간에 대한 사유와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의 핵을 이루는 미메시스―뮈토스―카타르시스 이론을 상호 보완적으로 종합하여 시간과 이야기의 관계를 정립한다. 다시 말해서 시간에 대한 이론과 이야기에 대한 이론을 개별적으로 검토해나가면서 궁극적으로는 양자를 종합함으로써 이야기한다는 실천 행위가 어떻게 인간의 실존적·윤리적 조건과 의미를 밝히는 데 기여하는가를 탐구하고 있다. 그는 아우구스티누스를 통해, 시간을 규정하려는 철학이 안고 있는 근본적인 아포리아를 재발견한다. 리쾨르의 독창성은 이러한 아포리아를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을 시학, 특히 이야기에서 찾고 있는 것이다. 서사시, 민담, 전설, 신화, 희곡, 소설에서 실제적인 사건을 기술하는 역사 이야기에 이르기까지 비가시적 시간을 형상화하는 이야기의 특성은 이렇게 설명된다. “시간은 서술적 양식으로 엮임에 따라 인간의 시간이 되며, 이야기는 그것이 시간적 존재의 조건이 될 때 그 충만한 의민에 이른다” 그리하여 2부는 역사 기술에서의 이야기와 시간의 형상화라는 주제를 다루고 있는데, 여기에서 모든 역사 서술은 서술성을 바탕으로 하며, 궁극적으로는 역사적 시간이 갖는 서술성에 기초하고 있다는 것을 밝히고 있다.

리쾨르의 철학적 입지는 해석학이다. 그것은 텍스트를 향(to)하기 마련이다. 텍스트는 그 위상·좌표를 조건으로 조명되는 것이지만, 이런 점에서 그의 눈이 시간으로, 시간 위의 이야기로 향하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 모른다. 그는 기존의 문학 연구의 시간 연구를 종합하여 시간의 주제 측면과 형식 측면을 한데 아우르는 통합적인 면모를 보이고 있다. 여기서 다시 그의 해석학이 드러나는 것이리라.

목차

[차례]

책머리에
옮긴이의 말

제1부 이야기와 시간성 사이의 순환
제1장 시간 경험의 아포리아: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 제11서
1. 시간의 존재와 비존재의 논리적 모순
2. 시간의 측정
3. 긴장과 이완
4. 영원성과의 대조
제2장 줄거리 구성: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 읽기
1. 선율핵: 미메시스―뮈토스의 짝
2. 줄거리: 화음 모델
3. 내포된 불협화음
4. 시적 형상화의 상류와 하류
제3장 시간과 이야기: 삼중의 미메시스
1. 미메시스 I
2. 미메시스 II
3. 미메시스 III

제2부 역사와 이야기
제1장 이야기의 쇠락
1. 프랑스의 역사 기술에서 사건의 쇠락
2. 이해의 쇠락: 영어권의 분석 철학에서의 ‘법칙론적’ 모델
제2장 이야기를 위한 변론
1. 법칙론적 모델의 파열
2. ‘서술학적’ 논증
제3장 역사의 지향성
1. 머리말
2. 단일한 원인 전가
3. 역사 기술의 일차적 실체들
4. 역사의 시간과 사건의 운명
5. 결론

작가 소개

폴 리쾨르

폴 리쾨르Paul Ricoeur는 1913년 프랑스의 발랑스에서 태어났다. 렌 대학과 소르본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했으며, 제2차 세계 대전 중에는 전쟁 포로로 1940년부터 5년간 수용소에 갇히게 되는데, 이 시기에 카를 야스퍼스의 글을 읽고 후설의 『이념들Ideen』을 프랑스어로 번역했다. 석방된 후에는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소의 연구원으로 재직했으며, 1948년부터는 장 이폴리트의 뒤를 이어 스트라스부르 대학에서 철학사를, 1956년부터는 소르본 대학에서 일반 철학을 강의했다. 1966년에 낭테르 대학으로 옮겨 1969년에 대학장으로 선출되었지만 학생 운동의 여파로 이듬해에 학장직을 사임하고 루뱅 대학에서 3년간 철학 강의를 맡았다. 그후 미국 대학들의 초청을 받아 예일 대학, 시카고 대학 등에서 강의하였다. 지금은 프랑스에 거주하면서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왕성한 저작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Philosophie de la volonté I: Volontaire et l’involontaire(1950), Philosophie de la volonté II: Finitude et culpabilité(1960), Histoire et vérité(1955), De L’interprétation: Essai sur Freud(1965), Le Conflit des interprétations: Essais d’herméneutique I(1969), La Métaphore vive(1975), Temps et récit I II III(1983~1985), Du Texte l’action: Essais d’herméneutique II(1986), Soi-même comme un autre(1990), Lecture I II III(1991~1994), La mémoire, l’histoire, l’oubli(2000) 등 20여 권에 이르며, 철학과 문학 신학 정치학에 관한 많은 논문들이 있다.

김한식

서울대학교 불어교육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 10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중앙대학교 불어불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문학과 삶, 허구 세계와 독자의 독서 행위 사이의 해석학적 순환을 기반으로 하는 이야기 해석학 연구를 해왔다. 「텍스트, 욕망, 즐거움: 소설의 지평구조와 카타르시스」 「미메시스, 재현의 시학에서 재현의 윤리학으로」 등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폴 리쾨르의 『시간과 이야기』, 뒤퐁-록과 랄로의 아리스토텔레스 시학 번역 및 주해서를 우리말로 옮겼다.

이경래

연세대학교 불문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파리 3대학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경희대학교 프랑스학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1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