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의 침묵

문학과지성 시인선 229

김명인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1999년 10월 11일 | ISBN 9788932011103

사양 · 117쪽 | 가격 7,000원

수상/추천: 현대문학상

책소개

시집 『길의 침묵』은 아름다움의 극치를 쫓아간다. 그러나 아름다움의 극치는 언제나 비현실적이다. 그래서 이 시집은 얼핏 환몽적인 것 같기도 하다. 그러나 사물과 사물 사이의 은밀한 파장, 몸과 마음의 감각들의 섬세한 결을 관찰하고 조형해내는 솜씨는 지극히 실재적이다. 그리고 시인은 실재적인 것들의 미세한 것까지도 놓치지 않으려고 애쓴다. 그 와중에 이 세상 것들이 아닌 것 같은 아름다움이 언어들 사이로 번져나가고, 아름다움은 세상과 세상 바깥의 경계에 머물며 허무의 아우라를 두른다.

[시인의 말]

낚싯대를 펴놓고 축축한
바위에 웅크리면
그 발 아래 우주선 같은
손바닥만한 말미잘이 해안 가로등
불빛을 흠뻑 머금고 있다
나는 저 바위꽃이 열어놓은 문을 통과하여
또 다른 우주로 나아가야 한다

1999년 가을, 김명인

[시인의 산문]

남들이 방법에 기댈 때 나는 내용에 기댄다. 내용이라니! 아직도 거쳐가야 할 여분의 굴곡이 있는가? 방법을 곧 규범의 현실이라고 바꾸어놓아도 나는 끝내 그 틀에 익숙해질 것 같지가 않다. 어쩌지 못하는 내향성이 끝없이 나를 안으로 움츠리게 한다.

진액이 다 빠져나간 술지게미의 일상을 나는 살고 있지만, 한 지친 모험이 무릅쓰고 가려고 하는 미지가 어디엔가 꼭 있을 것만 같다. 저버리지 않는 믿음의 눈물겨움에 실려 나는 지금 풍경의 풍파 위에 이렇게 떠 흔들린다.

목차

▧ 시인의 말

제1부 아버지의 고기잡이

봄길
침묵
아버지의 고기잡이
종이배
문패
밤도깨비
소태리 點景
長春
咸白山
사십 일
예밀리
우리도 저 산 가까이 갈 수 있을까

제2부 구멍

관객
구멍
밤의 주유소
트럭에 실려가는 돼지
석탄 속 사슬
예언
풍화를 읽다
여우를 위하여
충돌
오래된 사원 6
오래된 사원 7
의자
江 학교
審陽

제3부 가족 소풍

다시 바닷가의 장례
가족 소풍
순결에 대하여
무지개
할머니
걱정
食道
돌밭
저녁 눈
저 등나무꽃 그늘 아래
폭설
꽃상여
밤 소나기
바닷가 물새

제4부 하늘 누에

불곰
달과 과학
하늘 누에
무료의 날들
실직
밤 두시의 전화
안개비
복개천이 있는 풍경
식당집 여자
바다 炭鑛
척산 어귀
마야 가는 길
고래

▧ 해설| 모래의 장인(匠人)을 위하여·김수림

작가 소개

김명인 지음

1946년 경북 울진군에서 태어나 197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출항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 『東豆川』 『머나먼 곳 스와니』 『물 건너는 사람』 『푸른 강아지와 놀다』 『바닷가의 장례』 『길의 침묵』 『바다의 아코디언』 『파문』 『꽃차례』 『여행자 나무』 『기차는 꽃그늘에 주저앉아』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와 시선집 『따뜻한 적막』 『아버지의 고기잡이』, 산문집 『소금바다로 가다』 등이 있다. 소월시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산문학상, 대산문학상, 목월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6 + 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