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의 침묵

문학과지성 시인선 229

김명인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1999년 10월 11일 | ISBN 9788932011103

사양 · 117쪽 | 가격 7,000원

수상/추천: 현대문학상

책소개

시집 『길의 침묵』은 아름다움의 극치를 쫓아간다. 그러나 아름다움의 극치는 언제나 비현실적이다. 그래서 이 시집은 얼핏 환몽적인 것 같기도 하다. 그러나 사물과 사물 사이의 은밀한 파장, 몸과 마음의 감각들의 섬세한 결을 관찰하고 조형해내는 솜씨는 지극히 실재적이다. 그리고 시인은 실재적인 것들의 미세한 것까지도 놓치지 않으려고 애쓴다. 그 와중에 이 세상 것들이 아닌 것 같은 아름다움이 언어들 사이로 번져나가고, 아름다움은 세상과 세상 바깥의 경계에 머물며 허무의 아우라를 두른다.

[시인의 말]

낚싯대를 펴놓고 축축한
바위에 웅크리면
그 발 아래 우주선 같은
손바닥만한 말미잘이 해안 가로등
불빛을 흠뻑 머금고 있다
나는 저 바위꽃이 열어놓은 문을 통과하여
또 다른 우주로 나아가야 한다

1999년 가을, 김명인

[시인의 산문]

남들이 방법에 기댈 때 나는 내용에 기댄다. 내용이라니! 아직도 거쳐가야 할 여분의 굴곡이 있는가? 방법을 곧 규범의 현실이라고 바꾸어놓아도 나는 끝내 그 틀에 익숙해질 것 같지가 않다. 어쩌지 못하는 내향성이 끝없이 나를 안으로 움츠리게 한다.

진액이 다 빠져나간 술지게미의 일상을 나는 살고 있지만, 한 지친 모험이 무릅쓰고 가려고 하는 미지가 어디엔가 꼭 있을 것만 같다. 저버리지 않는 믿음의 눈물겨움에 실려 나는 지금 풍경의 풍파 위에 이렇게 떠 흔들린다.

목차

▧ 시인의 말

제1부 아버지의 고기잡이

봄길
침묵
아버지의 고기잡이
종이배
문패
밤도깨비
소태리 點景
長春
咸白山
사십 일
예밀리
우리도 저 산 가까이 갈 수 있을까

제2부 구멍

관객
구멍
밤의 주유소
트럭에 실려가는 돼지
석탄 속 사슬
예언
풍화를 읽다
여우를 위하여
충돌
오래된 사원 6
오래된 사원 7
의자
江 학교
審陽

제3부 가족 소풍

다시 바닷가의 장례
가족 소풍
순결에 대하여
무지개
할머니
걱정
食道
돌밭
저녁 눈
저 등나무꽃 그늘 아래
폭설
꽃상여
밤 소나기
바닷가 물새

제4부 하늘 누에

불곰
달과 과학
하늘 누에
무료의 날들
실직
밤 두시의 전화
안개비
복개천이 있는 풍경
식당집 여자
바다 炭鑛
척산 어귀
마야 가는 길
고래

▧ 해설| 모래의 장인(匠人)을 위하여·김수림

작가 소개

김명인 지음

김명인은 1946년 경북 울진군에서 태어나 197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출항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 『東豆川』 『머나먼 곳 스와니』 『물 건너는 사람』 『푸른 강아지와 놀다』 『바닷가의 장례』 『길의 침묵』 『바다의 아코디언』 『파문』 『꽃차례』와 시선집 『따뜻한 적막』 『아버지의 고기잡이』, 산문집 『소금바다로 가다』 등이 있다. 소월시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산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3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