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존재의 변증법

정과리 평론집

정과리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1985년 2월 10일 | ISBN 2002194002394

사양 신국판 152x225mm · 348쪽 | 가격 12,000원

책소개

80년대란 독특한 시대에 있어서의 문학의 사회적 기능을 역사적 시각으로 탐구하는 새로운 세대의 야심적 비평집. 「자기 정립의 노력과 그 전망」 「소집단 운동의 양상과 의미」 등 다수의 글이 실려 있다.

작가 소개

정과리 지음

1958년 대전 출생으로,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같은 과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9년『동아일보』신춘문예에 「조세희론」으로 입선하며 평단에 나왔다. 저서로 『문학, 존재의 변증법』(1985),『존재의 변증법 2』(1986),『스밈과 짜임』(1988),『문명의 배꼽』(1998), 『무덤 속의 마젤란』(1999),『문학이라는 것의 욕망─존재의 변증법 4 』(2005),『문신공방 하나』(2005),『네안데르탈인의 귀환─소설의 문법』(2008), 『네안데르탈인의 귀향─내가 사랑한 시인들·처음』(2008) ,『글숨의 광합성─한국 소설의 내밀한 충동들』(2009) 등이 있으며, 소천비평문학상, 팔봉비평문학상, 현대문학상, 대산문학상, 김환태평론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1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