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나먼 곳 스와니

문학과지성 시인선 71

김명인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1995년 7월 25일 | ISBN 9788932003702

사양 신46판 176x248mm · 98쪽 | 가격 5,000원

책소개

시인은 『머나먼 곳 스와니』에서 개인사적 아픔과 헐벗음의 기억을 맑고 다정한 서정의 공간 속으로 풀어헤치면서 그것이 다름 아닌 우리 민족 전체의 비극과 깊이 맺어져 있음을 빼어나게 보여준다.

[시인의 산문]

수많은 길들로 이어진 세상 한켠에 쭈그리고 앉아, 욕망의 덫에 걸려 지치도록 허우적대온 나를 바라본다. 버려야 할 것들을 제때 버리지 못해 추하게 일그려져 있는 것은 비단 나만일까.

시는 내게 있어서 자기 확인의 쓰리림으로 비롯된다. 그러므로 시의 촉수가 자아의 깊숙한 내부로 향할 때, 어디쯤에서 나는 가위눌려 있는 내 실존의 신음 소리를 듣곤 한다. 그러나 심연 속으로 추락하는 저 써늘한 냉기와 막막함조차 때로 삶의 은밀한 逸樂인 양 느끼는 것은 시가 거세된 삶도 결코 안락하다거나 행복할 것으로 여겨지지 않기 때문일까. 그렇다면 그 逸樂을 부수면서 나아가리라.

꿈이 없는 삶은 현실로부터 속박당하거나 훼손되기 십상이다. 지금까지의 내 시에는 꿈이 메말라 있었다. 마른 삭정이처럼 꺾어지는 생각의 파편들. 이제는 현실의 장력에 버팅기면서 꿈을 살찌우고 싶다. 내 시가 나에게조차 구원일 수는 없다 해도 나는 시로써 내 실존의 쓰라림을 다독거리고 싶다.

작가 소개

김명인 지음

1946년 경북 울진군에서 태어나 197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출항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 『東豆川』 『머나먼 곳 스와니』 『물 건너는 사람』 『푸른 강아지와 놀다』 『바닷가의 장례』 『길의 침묵』 『바다의 아코디언』 『파문』 『꽃차례』 『여행자 나무』 『기차는 꽃그늘에 주저앉아』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와 시선집 『따뜻한 적막』 『아버지의 고기잡이』, 산문집 『소금바다로 가다』 등이 있다. 소월시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산문학상, 대산문학상, 목월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2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