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

문학과지성 시인선 137

이시영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1994년 5월 25일 | ISBN 9788932006864

사양 신46판 176x248mm · 124쪽 | 가격 7,000원

수상/추천: 서라벌문학상

책소개

비 온 뒤 푸른 잎에 쏟아지는 깨끗한 햇빛 같은, 겨울 아침 유리창에 반짝이는 성에꽃 같은 느낌을 주는 시집 『무늬』의 힘은 짧지만 단담함이 내뿜는 힘이다. 압축해서 부피는 작아지지만 딴딴해지는 결정체들. 그것은 시인의 사물에 대한 애정에서 비롯되는 섬세한 관찰력과 언어의 적절한 절제에서 빚어진다. 그의 시는 ‘시는 침묵을 지향한다.’는 고전적 명제에 충실하면서도 그 침묵의 틈으로 ‘사람은 불꽃’이라고 외치는 시다.

[시인의 산문]

이 도도한 의미 과잉의 시대에 나는 내 시가 그것에 편승하지 않고 그냥 잔잔한 물결 무늬이기를 바랐다. 내 마음의 결이 그대에게 닿아 낮은 잎새처럼 조금 살랑거리다가 마는. 참다운 노래는 그것을 가장 자연스럽게 받아적는 일.

바람이 어디서 불어오느냐고 묻지 말아라. 바람은 내 속에서도 오늘 소리없이 뜨겁게 불어온다.

작가 소개

이시영 지음

1949년 전남 구례에서 출생, 서라벌예술대학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한 후 고려대 대학원에서 국문학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196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조가 당선되었고 같은 해 『월간문학』 제3회 신인 작품 공모에 시가 당선되어 시단에 등장했다. 시집으로 『만월(滿月)』(1976), 『바람 속으로』(1986), 『길은 멀다 친구여』(1988), 『이슬 맺힌 노래』(1991), 『무늬』(1994), 『사이』(1996), 『조용한 푸른 하늘』(1997) 『경찰은 그들을 사람으로 보지 않았다』(2012) 등이 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6 + 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