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글쓰기와 문학의 진정성

김병익 문학평론집

김병익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1997년 4월 17일 | ISBN 9788932008851

사양 신국판 152x225mm · 328쪽 | 가격 8,500원

수상/추천: 대산문학상

책소개

새로운 글쓰기의 정황과 거기서 드러나기 시작하는 문학 혹은 작가의 위상과 실제에 대한 검토, 그리고 실제 작품에 대한 분석, 문학에 관련된 지식인론 등 3부로 구성된 저자의 새로운 비평집. 저자는 이 책에서, 지금 태동하고 있거나 나타나리라고 예상되는 문학의 관념과 제도의 변화를 면밀히 읽어내고 있다.

작가 소개

김병익 지음

1938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나 대전에서 성장했고, 서울대 문리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동아일보 문화부에서 기자 생활(1965~1975)을 했고, 한국기자협회장(1975)을 역임했으며, 계간 『문학과지성』 동인으로 참여했다. 문학과지성사를 창사(1975)하여 대표로 재직해오다 2000년에 퇴임한 후, 인하대 국문과 초빙교수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초대위원장(2005~2007)을 지냈다. 현재 문학과지성사 상임고문으로 있다.

저서로는 『상황과 상상력』 『전망을 위한 성찰』 『열림과 일굼』 『숨은 진실과 문학』 『새로운 글쓰기와 문학의 진정성』 『21세기를 받아들이기 위하여』 『그래도 문학이 있어야 할 이유』 『기억의 타작』등의 비평집과, 『한국문단사』 『지식인됨의 괴로움』 『페루에는 페루 사람들이 산다』 『게으른 산책자의 변명』 등의 산문집, 그리고 『현대 프랑스 지성사』 『마르크시즘과 모더니즘』 등의 역서가 있다. 대한민국문학상, 대한민국문화상, 팔봉비평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8 +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