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침울한, 소중한 이여

문학과지성 시인선 216

황인숙 지음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1998년 1월 7일 | ISBN 9788932010083

사양 신46판 176x248mm · 103쪽 | 가격 8,000원

수상/추천: 동서문학상

책소개

『나의 침울한, 소중한 이여』는 삶이 쓸쓸하고 비루하고 덧없다는 것을 알고 나서, 그래도 살아가야만 하는 삶은 어떤 것이어야 하는가를 묻고 대답하는 시집이다. 시 한편 한편의 이미지에는 회한과 비아냥이 서려 있지만, 전제적인 어조는 텅 빈 대낮의 눈물나게 하는 햇빛처럼 차라리 명랑하다. 절망과 어둠과 슬픔이 건드리고 덮쳐와도 스펀지처럼 충격을 흡수하며, 시들은 참 밝게 빛난다. 그래서 이 시집에서는 널브러진 삶에서 단정한 말들을 튕겨내는 강한 힘이 느껴진다.

[시인의 산문]

내 정신은 너무 게으르다. 내 몸이 그렇듯이.
내 시에는 철학이 없다. 내 삶이 그렇듯이.
내 삶과 시에는 ‘왜’가 없다. 따라서 ‘그래서’도.
‘어떠하다’라는 나른한, 미약한, <고양이가 가짐직한 존재감>이 고작이다. 고작이라……
그래, 나로 하여금 시를 쓰게 하는 현실적 비현실적 이유가 여러 가지 있지만, 내가 왜 시를 써도 좋은지 한 생각이 떠올랐다.
무경험이 내 경험이며 무철학이 내 철학이라고 우스개로 우겨온 궤변과, 같은 맥락이 아니기를 바라는데, <고양이가 가짐직한 존재감>을, ‘고작’이라고 말할 수가 나는 없다는 것.

<나는 왜 시를 쓰는가> 같은 물음에 대해 나는 왜 즉각적으로 성가심과 거부감을 느끼는가?
당연하다. 그 방어적 분노.
시를 쓰고 있지 못한 때에 <왜 시를 쓰는가>에 대해 답변을 요구받았으니.
아, 호젓하게 <나는 왜 시를 쓰는가> 생각해볼 날이 언제나 오려나……

작가 소개

황인숙 지음

1958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8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 「나는 고양이로 태어나리라」가 당선되면서 시단에 데뷔했다. 시집으로 『새는 하늘을 자유롭게 풀어놓고』 『슬픔이 나를 깨운다』 『우리는 철새처럼 만났다』 『나의 침울한, 소중한 이여』 『자명한 산책』 『리스본행 야간열차』가 있다. 동서문학상(1999)과 김수영문학상(2004)을 수상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8 + 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