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독산동

유은실 지음 | 오승민 그림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2019년 6월 28일 | ISBN 9788932035451

사양 변형판 297x254 · 48쪽 | 가격 15,000원

책소개

“소중한 나의 그때”
나의 어린 시절이 지금의 나를 있게 해 주었습니다!

모두의 아이들, 모두의 부모
온 동네가 함께 키우는 아이들

1980년대 독산동. 화려하고 부유하진 않지만 자기가 사는 동네가 좋은 은이의 이야기가 따뜻하고 풍성하게 담긴 그림책이 출간되었다. 높고 화려한 곳보다 낮고 소외된 세상에 따뜻한 사랑과 온기를 전하는 작가 유은실의 유년 시절이 녹아 있는 그림책은 한 아이가 행복한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자양분들이 무엇인지 다정하게 보여 준다. 부모님들의 일터인 공장과 가정집의 구분 없이 어우러진 동네는 어른들과 아이들의 소소하지만 소중한 일상을 고스란히 품고 있다.
바쁘게 돌아가는 공장, 골목골목 뛰어노는 아이들, 다 같이 모여 노동을 함께하는 어른들. 이들은 모두 하나의 단단한 공동체를 이루며 삶과 인생을 나눈다. 그 공동체 안에서 온 동네 어른들은 아이들을 함께 양육하고, 아이들은 구김살 없이 성장한다. 누구랄 것도 없이 아이들은 모두의 아이들이고, 어른들은 모든 아이들의 엄마 아빠가 되어 준다. 공장에서 들리는 소음과 동네 구석구석 퍼지는 사람들의 크고 작은 목소리들은 아름다운 하모니가 되어 고단함 가운데서도 아늑하고 평온한 날들이 이어진다. 그 속에서 아이들은 안락함과 안전함을 느낀다.


엄마 아빠는 가장 좋은 선생님
“우리 동네는 우리 은이가 잘 알지.”

은이는 오늘도 신나게 학교에 가서 받아쓰기 시험도 보고, 사회과 고사 시험도 본다. 아직은 ㅁ과 ㅂ이 헛갈리지만 사회과 고사에 나온 다음 문제만큼은 자신 있다.

[문제]
2. 이웃에 공장이 많으면 생활하기 어떨까?
① 매우 편리하다.
② 조용하고 공기가 좋다.
③ 시끄러워 살기가 나쁘다.

은이는 자신 있게 ‘① 매우 편리하다.’를 답으로 골랐지만 선생님이 ‘③ 시끄러워 살기가 나쁘다.’가 정답이라고 해서 혼란에 빠지고 만다. 이웃에 공장이 많으면 얼마나 편리한지 선생님이 모르시다니! 선생님은 교과서에도 나와 있다고 하셨지만, 자기가 사는 동네가 시끄러워 살기 나쁜 곳인지 처음 알고 혼란스러워하는 은이에게 엄마 아빠는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지혜롭게 이야기해 준다. 그리고 은이가 시야가 넓은 어른으로 자랄 수 있도록 인도해 준다.


진정한 성장의 의미를 깨닫게 해 주는 그림책

어린 시절의 기억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 기억 중 하나이다. 특히 자신이 살던 동네와 사람들에 대한 추억은 오래도록 함께하며 삶의 한 페이지를 선명하게 남긴다. 그 추억이 어른으로 자라면서 행복감을 선사해 주며 세대 간, 또래 간 친밀감의 정서를 공유하게도 한다. 동네의 의미와 역할이 점점 희미해져 가는 요즘 『나의 독산동』은 잊지 않고 기억하는 것이 얼마나 큰 힘을 갖고 있는지를 잘 보여 주고 있다. 어릴 적 시간들이 모이고 쌓여 지금의 내가 되고 또 미래의 내가 된다는 것을 기억한다면 주변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을 사랑하는 건강한 사람으로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풍부한 색감과 거친 듯 섬세한 묘사가 살아 있는 그림

오승민 화가는 40여 년 전의 독산동을 화폭에 담기 위해 여러 차례 독산동을 오가며 1980년대와 2019년이 공존하는 독산동의 모습을 스케치하고 은이가 살았던 때의 모습을 활기 넘치는 생생한 그림으로 표현해 냈다. 저마다 구슬땀을 흘리며 열심히 살아가는 어른들,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놀고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행복해하는 천진한 아이들, 엄마 아빠의 사랑으로 따뜻한 유년을 보내고 있는 은이의 모습은 더없는 행복감을 전해 준다. 때로는 어둡고 거칠게, 때로는 부드럽고 섬세한 터치로 묘사한 장면들은 세월을 건너뛰어 은이가 살았던 시간과 공간으로 독자들을 성큼 불러들인다.

작가 소개

유은실 지음

유은실은 1974년 서울 사당동에서 태어났다. 다섯 살 때 ‘서울독산초등학교’로 발령받은 아버지를 따라 독산동 조그만 연립주택으로 이사해, 스무 살까지 그 집에 살았다. 관절염이 심해진 아버지는 1980년에 사표를 내고, 이듬해 아버지가 없는 독산초등학교에 입학했다. 처음 본 ‘사회과 고사’ 시험지를 간직하도록 도와주신 부모님 덕분에 이 글을 쓸 수 있었다. 그동안 『나의 린드그렌 선생님』 『멀쩡한 이유정』 『마지막 이벤트』 『나도 편식할 거야』 『드림 하우스』 등의 동화와 청소년 소설 『변두리』 『2미터 그리고 48시간』을 썼다.

오승민 그림

1974년 영암에서 태어나 여섯 살 때 성남으로 이사했다. 하룻밤 만에 월출산의 비경이 달동네의 쪽방과 천막촌으로 바뀌고 깨끗한 우물과 냇가가 온갖 쓰레기가 떠밀려오는 천변 풍경으로 바뀌었다. 1980년대 성남은 그랬다. 그러나 모든 게 신기했고 재미있었다. 아이들은 언제 어디서든 즐거운 일을 찾아내니까. 그린 책으로 『찬다 삼촌』 『우주 호텔』 『오늘 피어난 애기똥풀꽃』 『멋져 부러 세발자전거』 『벽이』 『날마다 뽀끄땡스』 등이 있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10 + 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