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어디 갔어?』

스티나 비르센 지음 | 기영인 옮김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2019년 2월 18일 | ISBN 9788932029610

사양 변형판 170x170 · 24쪽 | 가격 9,000원

책소개

스웨덴 올해 최고의 그림책 작가상 ‘엘사 베스코브 상’
‘스톡홀름 시 문화상’ ‘북유럽 일러스트레이터협회 상’ 수상 작가 
스티나 비르센의 ‘누가’ 그림책 완간!

사회성을 기른 아이들이 일상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다양한 순간들을 생상하게 담았습니다.
판단력, 이해력, 공감 능력이 쑥쑥 자라나요!

“우리 여기 있을래!
곰아, 너네 집 너무 재밌어!”

친구네 집에 놀러 갔는데 아무도 없지 뭐예요.
다들 어디 간 걸까요?

 

■ ‘누가’ 그림책 소개

스웨덴 출판 사상 가장 성공적인 그림책 시리즈 중 하나로 꼽히는 ‘누가’ 그림책 세 번째 세트가 문학과지성사에서 출간됐다. 첫 세트와 두 번째 세트에 이어 전16권을 완간하게 되었다.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무민’의 작가 토베 얀손,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거의 모든 작품에 그림을 그린 일론 비클란드 등 저명한 그림책 작가들에게 주는 스웨덴 올해 최고의 그림책 작가상인 ‘엘사 베스코브 상’을 수상한 스티나 비르센은 넘치는 재치와 유머로 아이들의 속마음을 훤히 보여주는 ‘누가’ 그림책 시리즈를 탄생시켰다. 시시때때로 변하는 아이들의 감정의 변화를 솔직하게 담아내 아이와 부모들이 충분히 공감할 만한 작품을 만들어 냈다.

세 번째 세트에서는 아이들이 가정과 또래 집단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사건들을 통해 구성원으로서 필요한 사회성을 기르도록 돕고 있다. 우리 집에 놀러 온 친구가 갑자기 집에 가겠다고 할 때, 사랑하는 가족이 하늘나라로 떠났을 때, 입양되어 새 엄마 아빠를 만나서 너무 행복한데 어느 날 동생이 생겼을 때, 청소 때문에 엄마 아빠가 싸울 때, 갑자기 배가 아파서 병원에 갔을 때, 친구네 집에 놀러 갔는데 아무도 없을 때처럼 아이들이 일상에서 흔하게 맞닥뜨리게 되는 상황 속에서 배려심, 공감 능력, 이해심 등을 터득하게 된다. 여전히 아이들다운 천진한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작가의 솔직함은 곳곳에서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 단순한 선과 예쁜 색감으로 담아 낸 생생한 그림들

스티나 비르센은 간결한 연필체와 부드러운 톤으로 채색한 곰, 고양이, 토끼, 새 등 아이들에게 친근한 동물들을 인격화해 아이들이 겪는 일상을 유머러스하면서도 사실적으로 담아냈다. 슬픔, 행복, 심술, 두려움, 협동 등 누구나 자라면서 경험하게 되는 감정들을 단순한 그림 안에 풍성하게 담아내 “어? 나랑 똑같네” 하며 아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다.

누구나 일상에서 감정의 파도, 내면의 갈등을 만나게 된다. 그 파도는 커다란 사건 속에서만 찾아오는 게 아니라 너무 사소한 일로도 아이들의 마음을 덮치기도 한다. ‘누가’ 그림책은 아직 인격이 완전히 형성되지 않은 어린아이들이 친구, 가족, 이웃 등과의 관계 속에서 느끼는 갖가지 복잡한 감정들을 자연스레 동물 친구들에게 이입해 치유 받고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 ‘누가’ 그림책_세트①(전5권)

1 누구 바지야?
2 누가 화났어?
3 누가 정하는 거야?
4 누가 다쳤어?
5 누가 없어졌어?

■ ‘누가’ 그림책_세트②(전5권)

6 누구 할머니야?
7 누가 혼자야?
8 누가 더 예뻐?
9 누가 최고야?
10 누가 내 친구야?

■ ‘누가’ 그림책_세트③(전6권)

11 누가 안 자?
12 누가 하늘나라 갔어?
13 누구 아기야?
14 누가 청소해?
15 누가 아파?
16 누가 어디 갔어?


■ 16권 누가 어디 갔어?_같이 놀아야 더 재밌어요!

집에서 맨날맨날 일만 하고 안 놀아 주는 엄마 때문에 아기 곰은 너무 심심하다. 엄마는 잠깐 혼자 놀고 있으라고 하지만 그게 재미없다는 걸 너무 잘 아는 아기 곰은 토끼네로 간다. 그런데 둘보다는 셋이 노는 게 더 재밌다는 걸 아는 아기 곰과 토끼는 돼지네로 향한다. 그리고 셋은 이번에는 새 축구공이 생긴 새네 집으로 간다. 그런데 새가 고양이네 집에 갔다는 게 아닌가. 또 새와 고양이는 공원에 갔다고 하고. 곧 만나서 신나게 놀 생각에 아기 곰, 토끼, 돼지는 공원으로 가지만 공원엔 아무도 없었다. 도대체 친구들은 다 어디에 숨은 걸까요?

아무리 장난감이 많고 놀 거리가 많아도 혼자 노는 건 재미없다. 누구보다 그걸 잘 아는 아이들이 친구들과 같이 놀기 위해 애쓰는 모습은 귀엽기까지 하다. 하나보다는 둘이, 둘보다는 셋이, 또 더 많은 친구들과 함께하며 발견하는 놀이의 즐거움은 그 시절의 아이들만이 누릴 수 있는 소중한 경험임에 틀림없다. 우여곡절 끝에 만난 친구들의 놀이가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작가 소개

스티나 비르센 지음

스티나 비르센Stina Wirsén은 스웨덴 예술종합학교인 콘스트팍(Konstfack)을 졸업한 후 전문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고 있다. 엘사 베스코브 문학패, 『루트와 크누트의 슈퍼쇼』로 엑스프레센지의 ‘헤파클룸프(Heffaklump)’ 어린이문학상, 스톡홀름 시 문화상, 북유럽 일러스트레이터협회 상 등을 수상했다. 어머니인 카린 비르센과 함께 ‘루트와 크누트’ 시리즈, ‘얼룩덜룩’ 시리즈 등 다수의 어린이 책을 펴냈다.
http://stinawirsen.se

기영인 옮김

어릴 적 스웨덴에서 여러 해 살면서 스웨덴 어를 익혔고, 이후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영국 요크대학교와 프랑스 파리 3대학을 오랫동안 다니면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나의 나쁜 생각들』 『백년의 시간』 『눈을 뜨시오, 당신은 이미 죽었습니다』(공역)를 우리말로 옮겼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9 +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