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부가 - 놀부는 선생이 많다

이청준 판소리 동화4

이청준 지음 | 이광익 그림

출판사 문학과지성사 | 발행일 2018년 6월 28일 | ISBN 9788932031033

사양 변형판 143x196 · 135쪽 | 가격 10,000원

책소개

【유네스코 등재 ‘인류무형문화유산’ 판소리】
한국 문학의 큰 산, 소설가 이청준이 뛰어난 입담으로 들려주는 판소리 이야기!

선악의 갈림길에서 선을 택할 수 있는 힘과 지혜는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나는 우리 어린이들이나 어른들이 처음부터 판소리나 판소리 소설 이야기와 제대로 즐겁게 다시 만나고, 거기에 두고두고 우리 삶의 지혜와 위안을 얻어 누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하여, 여기에 우선 읽는 이의 관심과 흥미를 끌 만한 대목들을 중심으로 그 몇 편을 소박한 동화나 우화 혹은 풍자 소설풍의 형식으로 다시 써 보기로 하였습니다.
_「작가의 말」 중에서

 

■ 삶의 지혜와 위안을 주는 판소리 이야기

2013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 목록에 등재된 판소리는 17세기 이후, 조선 왕조 후기에 나타난 새로운 예술이다. 소리(노래)와 발림(몸짓)과 아니리(재담)로 이루어져 고수의 북장단 등 추임새에 따라 이야기를 엮어 가며 구연하는 우리 고유의 민속악이다. 본래 「춘향가」 「심청가」 「수궁가」 「흥보가」 「적벽가」 「변강쇠 타령」 「배비장 타령」 「옹고집 타령」 「강릉매화 타령」 「무숙이 타령」 「장끼 타령」 「가짜신선 타령」 등 열두 마당이었으나, 현재는 「춘향가」 「심청가」 「수궁가」 「적벽가」 「흥보가」 다섯 마당만이 전해진다. 이청준은 다섯 마당 중 「적벽가」 대신 「옹고집 타령」을 넣어 삶의 지혜와 위안을 얻기 위한 것뿐만 아니라 아이들과 어른이 모두 읽을 만한 재미난 판소리 동화를 엮어 냈다.

일반 백성들이 즐기던 판소리 이야기에는 벼슬아치들에게 느끼는 그들의 감정, 사회의 부조리들에 대한 비판 정신과 저항 정신이 담겨 있다. 이야기꾼은 자신과 듣는 사람들의 불만이나 희망을 이야기 속에서나마 해결하려는 꿈을 꾸었을 것이다. 이렇듯 판소리는 어느 한 사람에 의해 쓰인 것이 아니라 민간 설화에서 시작해 여러 이야기꾼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왔다. 듣는 사람의 흥미를 유발하고 유지시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야기가 더해지거나 빠지는 현장 예술이기도 한 판소리는 장면 장면의 재미가 자연스럽게 결말로 이어져 좋은 교훈도 얻게 된다. 이청준 역시 풍자와 웃음이 주는 재미를 통해 사람이 살아가면서 가져야 할 바른 마음을 알려 주는 동시에 ‘재미’ 속에 깃든 ‘교훈’을 이야기한다.

또한 판소리 이야기의 인물은 멋진 영웅이 아니라 좋은 점과 나쁜 점을 골고루 지닌 보통 사람들이다. 영웅적 인물은 드높은 이상에 따라 행동하지만 판소리의 인물은 세속적인 욕망과 인간관계에 매여 있다. 이야기 속의 인물은 그래서 우리와 더 닮아 있고, 사람들을 거리감 없이 작품 속 사건 안에 더 몰입하게 만든다. 이처럼 판소리 이야기에는 우리의 실제 삶의 모습이 친근하게 담겨 있다.


 

■ 동전의 양면처럼 때론 극과 극에서 대치하는 인간의 본성 들여다보기!

‘흥부와 놀부’는 예나 지금이나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이야기다. 선악의 구분이 뚜렷하고 ‘착하게 살면 복을 받고 못되게 살면 벌을 받는다’는 권선징악적인 결말에 안도하고 동의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면서도 캐릭터가 분명한 흥부와 놀부를 통해 인간이란 한없이 선하기만 한 존재도, 악하기만 한 존재도 아닌 선과 악의 양면을 지닌 존재라는 것을 확인하기 때문일 것이다. 누구라도 상황에 따라 ‘내 안의 흥부’와 만나기도 하고, ‘내 안의 놀부’와 만나기도 한다. 시대와 사회가 달라져도 마음속에서는 흥부와 놀부가 늘 씨름을 하기 마련이다. 힘겨운 싸움에서 누가 이길지는 씨름이 끝나 봐야 알게 된다.

이청준의 판소리 동화에 등장하는 흥부는 착하기는 하지만 나무랄 데 없는 인격의 소유자는 아니다. 장가를 들고서도 집을 따로 날 생각을 하지 않고 해마다 아이들을 줄줄이 낳는가 하면 돈도 한 푼 벌어들이지 않는, 제 앞가림도 못하면서 남을 돕는 데는 적극적인 보통의 사람이다. 또한 놀부는 자신의 박통에서 나온 늙고 병들고 헐벗고 굶주린 인물들, 즉 세상에서 소외받고 버림받은 작은 존재들에게 삶의 의미를 새롭게 배운다. 부당하게 모은 재물들이 한순간에 사라지고 삶의 알맹이만 남게 되는 시련을 맞으며 위기와 절망의 순간이 우리가 거듭날 수 있는 재탄생의 순간임을 극명하게 보여 준다. 판소리의 세계에서 절망과 희망, 울음과 웃음, 빛과 어둠, 부와 가난, 삶과 죽음은 떼려야 뗄 수 없는 동전의 양면처럼 우리 인간 세상과 늘 함께 존재한다. 무엇을 선택할지는 오롯이 자신에게 달려 있는 것이다.

목차

작가의 말
놀부의 심술보
쫓겨나는 흥부
놀부에겐 동생도 필요 없다
제비 덕에 부자 된 흥부
심술보 터진 놀부
제비야, 놀부 집에도 오너라
놀부 박 터지네
놀부네 재산 거덜 나고
쪽박 찬 놀부 신세
놀부의 죄, 흥부가 함께 빌다
작품 해설

작가 소개

이청준 지음

1939년 전남 장흥에서 태어나, 서울대 독문과를 졸업했다. 1965년 『사상계』에 단편 「퇴원」이 당선되어 문단에 나온 이후 40여 년간 수많은 작품들을 남겼다. 대표작으로 장편소설 『당신들의 천국』 『낮은 데로 임하소서』 『씌어지지 않은 자서전』 『춤추는 사제』 『이제 우리들의 잔을』 『흰옷』 『축제』 『신화를 삼킨 섬』 『신화의 시대』 등이, 창작집 『별을 보여드립니다』 『소문의 벽』 『가면의 꿈』 『자서전들 쓰십시다』 『살아 있는 늪』 『비화밀교』 『키 작은 자유인』 『서편제』 『꽃 지고 강물 흘러』 『잃어버린 말을 찾아서』 『그곳을 다시 잊어야 했다』 등이 있다. 한양대와 순천대에서 후학 양성에 힘을 쏟은 한편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을 지냈다.
동인문학상,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대한민국문학상, 한국일보 창작문학상, 이상문학상, 이산문학상, 21세기문학상, 대산문학상, 인촌상, 호암상 등을 수상했으며, 사후에 대한민국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다. 2008년 7월, 지병으로 타계하여 고향 장흥에 안장되었다.

"이청준"의 다른 책들

이광익 그림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하고, 그림책과 읽기책 등 어린이책 여러 분야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과학자와 놀자』 『쨍아』 『꼬리 잘린 생쥐』 『나비를 따라갔어요』 『나무야 새야 함께 살자』 『서울의 동쪽』 『나만 몰랐네』 등 많은 책에 그림을 그렸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6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