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없어졌어?』

‘누가’ 그림책 ⑤

스티나 비르센 그림 | 기영인 옮김

출판사 문지아이들 | 발행일 2017년 2월 6일 | ISBN 9788932029504

사양 변형판 170x170 · 24쪽 | 가격 9,000원

책소개

내 마음이 왜 이러지?”

나도 모르게 감정이 요동칠 때 어떻게 하면 좋을까?”

다정한 손길로 유쾌하게 그려 낸 아이들 마음

 

스웨덴 올해 최고의 그림책 작가상 ‘엘사 베스코브 상’
‘스톡홀름 시 문화상’ ‘북유럽 일러스트레이터협회 상’ 수상 작가
스티나 비르센이 빛나는 재치로 그려낸
아이들의 작은 일상 속 커다란 감정의 파도들!

 

 

■ ‘누가’ 그림책 소개

스웨덴 출판 사상 가장 성공적인 그림책 시리즈 중 하나로 꼽히는 ‘누가’ 그림책이 문학과지성사에서 출간됐다. 전16권으로 구성된 시리즈로, 총 3세트로 출간할 예정이다. 그중 첫 세트(전5권)를 먼저 선보인다.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무민’의 작가 토베 얀손,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거의 모든 작품에 그림을 그린 일론 비클란드 등 저명한 그림책 작가들에게 주는 스웨덴 올해 최고의 그림책 작가상인 ‘엘사 베스코브 상’을 수상한 작가 스티나 비르센은 넘치는 재치와 유머로 아이들의 속마음을 훤히 보여주는 ‘누가’ 그림책 시리즈를 탄생시켰다. 시시때때로 변하는 아이들의 감정의 변화를 세밀하고 유쾌하게 그려 내 아이와 부모들이 충분히 공감할 만한 작품을 만들어 냈다.

간결한 연필체와 부드러운 톤으로 채색한 곰, 고양이, 토끼, 새 등 아이들에게 친근한 동물들을 인격화해 아이들이 겪는 ‘작은 일상 속 커다란 격정’의 세계를 유머러스하면서도 사실적으로 담아냈다. 누구나 일상에서 감정의 파도를 만나게 된다. 그 파도는 커다란 사건 속에서만 찾아오는 게 아니라 너무 사소한 일로도 아이들의 마음을 덮치기도 한다. ‘누가’ 그림책은 아직 인격이 완전히 형성되지 않은 어린아이들이 다양한 사건 속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갖가지 복잡한 감정들을 자연스레 동물 친구들에게 이입해 치유 받고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그림책이다.

단순한 문장 속 세밀한 감정 표현과 유머 가득한 섬세한 그림을 통해 고집 부리기, 질투, 불안, 애정 등 아이들이 자라면서 경험하게 되는 감정들을 친근한 일상생활 속에서 그려 내고 있어 모두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이는 객관적인 위치에서 자신의 모습을 들여다볼 수 있게 해 주기도 한다. 또한 정서와 감정, 교감 능력뿐만 아니라 기초적인 학습 인지 능력도 함께 키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 ‘누가’ 그림책_세트 1(전5권)

1 누구 바지야?
2 누가 화났어?
3 누가 정하는 거야?
4 누가 다쳤어?
5 누가 없어졌어?

 

■ 엄마와 함께라면 무섭지 않아요!

아기 곰은 엄마랑 장보는 게 정말 재미있다. 하지만 엄마는 아무거나 호락호락 사 주지 않는다. 아기 곰에게 맛있는 바나나를 골라 달라고 부탁하고 엄마가 다른 걸 사러 간 사이 아기 곰은 마트에서 길을 잃고 낯선 어른 새를 만나게 되는데…… 과연 엄마 곰이랑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엄마와 아이가 마트에 갔을 때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아기 곰과 엄마 곰의 장보기를 통해 잘 보여 주는 그림책이다. 같이 물건을 고르며 아이에게 책임감도 심어 주고, 선택권을 주어 사고력과 판단력도 길러 준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에서 엄마를 잃었을 때 아이들이 느끼는 공포와 두려움을 아이의 시선에서 잘 그리고 있는데 낯선 어른들 속에 홀로 남겨진 아기 곰의 대처가 눈에 띈다.

작가 소개

스티나 비르센 그림

스티나 비르센Stina Wirsén은 스웨덴 예술종합학교인 콘스트팍(Konstfack)을 졸업한 후 전문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고 있다. 엘사 베스코브 문학패, 『루트와 크누트의 슈퍼쇼』로 엑스프레센지의 ‘헤파클룸프(Heffaklump)’ 어린이문학상, 스톡홀름 시 문화상, 북유럽 일러스트레이터협회 상 등을 수상했다. 어머니인 카린 비르센과 함께 ‘루트와 크누트’ 시리즈, ‘얼룩덜룩’ 시리즈 등 다수의 어린이 책을 펴냈다.
http://stinawirsen.se

기영인 옮김

어릴 적 스웨덴에서 여러 해 살면서 스웨덴 어를 익혔고, 이후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영국 요크대학교와 프랑스 파리 3대학을 오랫동안 다니면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나의 나쁜 생각들』 『백년의 시간』 『눈을 뜨시오, 당신은 이미 죽었습니다』(공역)를 우리말로 옮겼다.

독자 리뷰

독자 리뷰 남기기

5 + 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