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주간문학리뷰] 무의미의 입자, 가장 차분한 아래

 이제니 시집, 『왜냐하면 우리는 우리를 모르고』(문학과지성사, 2014) 글_장은정(문학평론가) 돌멩이를 들어 올려 고요한 수면 위에서 놓아버리는 일. 돌멩이가 물을 찢으며 서서히 가라앉는 모습을 몸을 기울여 유심히 들여다보는 일. 시를 읽고 쓰는 일이 이와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