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주간문학리뷰] 박진성의 첫 시집 『식물의 밤』

글_박성준(시인, 문학평론가) 굳이 고통에서 시작하지 않을 때도 있다. 시의 동기가 명확한 감정이나 통점이어야 하는 이유는 또 무엇인가. 모든 시인이 다 그렇다고 말하기는 쉽지 않지만, 세계에 대한 예민한 감각을 놓치지 않는다거나 그곳에다 자기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