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 노트] 반가워요, 백민석 씨!

글_생강빵(편집1부 에디터) “어머, 백민석을 몰라요?” 회사에 입사하고 얼마 되지 않았을 때였다. 집이 같은 방향이던 문학팀 선배와 함께 야근을 마치고 나오며 대학 때 어떤 소설가를 좋아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나보다 여섯 살이 계속읽기→

충격 너머의 어떤 소설

글_김이환(소설가) 만약 백민석 작가의 작품을 접하지 못한 사람이 나에게 소설 하나를 추천해달라고 묻는다면 『목화밭 엽기전』을 권하고 싶다. 나는 그의 작품 중 『목화밭 엽기전』을 가장 좋아한다. 충격적이라서 그렇다. 이 소설은 소년을 납치해 마약을 계속읽기→

[주간문학리뷰] 삶의 리듬 속에 일어나는 것―하성란과 앨리스 먼로의 소설에 대해

하성란 소설집『여름의 맛』 글_강지희(문학평론가) 하성란의 단편 「여름의 맛」을 처음 만난 것은 4년 전이었다. 달큰하게 침이 고이는 복숭아의 풍미를 고스란히 살려놓는 놀라운 문장들과, 일본 출장길에서 운명처럼 마주하지만 질척이는 정념으로 넘어가지 않고 끝내 산뜻하게 계속읽기→

2013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 문학과지성사 도서 3종 선정

2013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에 문학과지성사 도서가 아래와 같이 선정되었습니다. 황동규 시집 『사는 기쁨』 류인서 시집 『신호 대기』 복거일 장편 소설 『내 몸 앞의 삶』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우수교양도서 목록 바로가기 계속읽기→

[주간문학리뷰] ㄹ의 경우(輕雨)

신영배, 『물속의 피아노』, 문학과지성사, 2013. 글_양경언(문학평론가) 모든 것이 ‘ㄹ(리을)’ 때문이다. 혀가 미끌거리는 운동 속에서 이 기묘한 자음을 발음할 때마다 우리는 소리에도 뒷모습이 있을 수 있다는 착각을 하게 된다. 이는 (첫음절 종성이 ‘ㄹ’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