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숙&하성란 작가와의 만남에 초대합니다.

지난여름에 출간된 『슬프고 유쾌한 텔레토비 소녀』의 저자 강영숙 소설가 오는 가을에 출간될 『여름의 맛』의 저자 하성란 소설가 두 작가와의 만남에 문학과지성사 독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그날 사회는 후배 소설가인 정용준 작가가 수고해주기로 했다는 계속읽기→

[주간문학리뷰] 사(死)-산(産)의 길 – 강영숙「귀향」 (『문학과사회』 2013년 가을호)

글_이소연(문학평론가) 사람은 태어난 연후에 죽는다. 이 평범한 진술을 이렇게 바꾸어보면 어떨까. 사람은 죽은 다음에야 태어난다고. 그리고 낯설어 보이는 두번째 문장이 더 진실에 가깝게 들린다면 그건 사람의 일이 오히려 ‘역설’의 길을 따르는 경우가 계속읽기→

[“세상의 모든 아침” 릴레이 리뷰-3] 음악을 닮은 문학, 문학을 닮은 음악

글_금정연(서평가) 알랭 코르노 감독의 「세상의 모든 아침」은 그다지 야한 영화가 아니다. 마들렌의 “봉오리 같은 젖가슴”이 두어 번 나오고, 투아네트의 “땀으로 번들거리는” 젖가슴이 파인 드레스 아래로 살짝 보이며, 여위고 지친 마들렌의 “엉덩이와 완전히 계속읽기→

[이 계절의 소설 2013년 9월] 겨울의 눈빛

해만에서 가장 가까운 도시는 K시이다. 나는 K시 출신으로 3년 전 해만으로 오기 전까지 줄곧 그곳에서 살았다. 줄곧. 그러니까 나는 K시에서 태어났고 그곳에서 의무교육을 마쳤으며 버스를 타고 한 시간이 걸리는 인근 도시의 대학을 계속읽기→

[“세상의 모든 아침” 릴레이 리뷰-2] 침묵 혹은 만짐의 음악

글_김태용(소설가) 소음만큼 도처에 침묵이 널려 있다. 말라비틀어진 침묵. 포동포동한 침묵. 침묵을 바라보기. 침묵을 듣기. 침묵을 읽기. 침묵을 사유하기. 또 이런 말이 가능하다. 침묵은 정지가 아니라 상태다. 침묵 이전에는 말이, 침묵 이후에도 말이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