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기사 및 리뷰

[기사] 문학을 그토록 사랑했던 그 휴머니스트

선생은 아무런 가식이 없었다. 말 그대로 소탈하고 털털했다. 일각에서 ‘문단권력’으로 비판받은 문학과지성사 대표를 4년간 역임했지만, 그에게서 어떤 권위나 허위의식을 느낄 수 없었다. 짧게나마 선생과 인연을 맺으며 느꼈던 것은 감히 말하건대 문학과 글쓰기에 계속읽기→

[인터뷰] 서정인 작가 “문학의 목적은 ‘사람의 모습’ 드러내는 것”

Q. 왜 제목을 '강'이라고 했나 군하리가 김포에 있는 지명이에요. 군하리에 결혼식에 가는 이야기입니다. 세 사람이. 해놓고 보니까 제목이 좋데요. 강이 많은 것을 암시하는 것 같아요. 흘러가니까. Q. 작품에 실제 경험이 녹아 있는지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