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문충성 시인 (1938~2018)

문충성 시인이 11월 3일 영면하셨기에 삼가 알립니다. 시인은 40년 가까이 고향 제주와의 각별한 교감 위에서, 역사와 세월의 주름을 질박한 토속어로 기록하고, 그 속에 핍진하고도 순정한 시심을 응결시켰던 시세계로 독자와 함께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