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문학상 9회 - 1997

마종기 / 이슬의 눈

선정 개요

본사가 주관하는 이산문학상의 제9회 수상작으로 마종기씨의 시집 『이슬의 눈』이 결정되었다. 본심위원은 『문학과사회』 동인들의 예심 결과를 보고받고 두 차례의 심사를 거쳐 7월 초순에 마종기씨를 수상자로 결정한 것이다.

시인 마종기씨는 맑은 서정으로 이 세계의 슬픔과 외로움을 투시하면서도 따뜻한 인간성으로 감싸안은 아름다운 정신을 강하게 드러낸다. 정련된 언어를 통해 발휘되는 그 정신은 오늘의 메말라가는 정서와 분해되어가는 내면에 자연과 인간과 존귀한 것에 대한 경의를 환기시키며 이 세상의 살 만한 의미를 생성해낸다. 특히 이번의 수상작 『이슬의 눈』에 감동적으로 표출된 마시인의 이러한 시적 성취는 오래 전부터 평가되어왔으나 그가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어떤 특별한 수상의 기회는 유예되어왔었다. 30여 년 동안의 해외 생활에도 모국어에 대한 사랑이 지치지 않고 시적 열정이 오히려 높아가는 마종기 시인에게 독자들과 함께 축하와 감사를 보낸다.

마종기

수상자: 마종기

작품: 이슬의 눈

수상 소감:

고국에 있는 친구들은 외국에서 의사로 살면서 모국어로 시를 계속해서 쓴다는 것이 어떻게 보면 허영이고 또 재수 좋은 일이라고 쉽게 말할 수 있겠지만, 나같이 별 뛰어난 글재주를 가지지 못한 주제로는 해가 갈수록 시쓰기가 더 어려워지기만 한다. 그러면서도 좋은 시를 쓰고 싶다는 눈앞의 욕심만으로 얼마나 내가 자주 내 자신에게 정직하지 못했었나를 돌이켜보면 부끄럽기 그지없다. 내가 얼마나 내 시 속에서 아양을 떨었고, 향수를 쳤고, 또는 궁색을 떨었을까. 얼마나 호들갑스럽게 외로움을 외쳐대고 쓸데없는 양념을 대중 없이 털어넣었을까?

그러나 내가 한 가지 피하지 않고 노력한 것이 있다면, 그것은 내 시가 관념의 대상으로서 내 밖에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부끄러울지언정 내 피와 살과 정신의 토양에서 길러낸 것, 그래서 죽든 살든 내 것이 되고, 내 것이 아니면 그 어느 누구의 것도 될 수 없는 그런 시를 써보려고 했다는 것을 고백할 수 있을는지.

몇 해 전 노벨상을 받은 세이머스 헤이니가 「여행」이란 시에서 “그들은 먼 곳을 읽고 있다./ 우리를 넘어, 잠든 아이들을 넘어/ 시들은 풀밭에 앉은 먼지를 넘어”라고 했듯이 나도 먼지들을 넘어 먼 곳을 읽을 수 있는 그런 길고 광활한 시야를 키워, 그 넓은 시의 터전에서 글을 쓰고 싶다는 커다란 욕심 하나를 간직하고 있다.

시인은 시인 아닌 사람들보다 여러 가지로 부족하다. 그러나 시인이 다른 사람에 비해 한 가지 다른 것이 있다면 그것은 자기 마음을 더 넓히고 더 너그럽게 가지려고 항상 노력하는 것이 아닐까. 그래서 남들이 못 보는 먼 곳을 볼 수 있는 눈을 가질 수 있고 그 눈이 보는 풍경과 사연이 시가 되는 것이 아닐까. 아니라면, 안 그래도 복잡한 세상에서 시나 시인이 도대체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작가 소개:

1939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연세대 의대, 서울대 대학원을 마치고 1966년 도미, 미국 오하이오 주 톨레도에서 방사선과 의사로 근무했다. 1959년 『현대문학』 추천으로 등단한 뒤, 『조용한 개선』(1960), 『두번째 겨울』(1965), 『평균율』(공동시집: 1권 1968, 2권 1972), 『변경의 꽃』(1976),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1980), 『모여서 사는 것이 어디 갈대들뿐이랴』(1986), 『그 나라 하늘빛』(1991), 『이슬의 눈』(1997), 『새들의 꿈에서는 나무 냄새가 난다』(2002), 『우리는 서로 부르고 있는 것일까』(2006)등의 시집을 펴냈다. 그 외 『마종기 시전집』(1999), 시선집 『보이는 것을 바라는 것은 희망이 아니므로』(2004), 산문집 『별, 아직 끝나지 않은 기쁨』(2003)과 『아주 사적인, 긴 만남』(2009) 등을 발표했다. 한국문학작가상, 편운문학상, 이산문학상, 동서문학상, 현대문학상, 고원문학상, 혜산 박두진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이산문학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