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문충성 시인이 11월 3일 영면하셨기에 삼가 알립니다. 시인은 40년 가까이 고향 제주와의 각별한 교감 위에서, 역사와 세월의 주름을 질박한 토속어로 기록하고, 그 속에 핍진하고도 순정한 시심을 응결시켰던 시세계로 독자와 함께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최시한 작가의 『간사지 이야기』가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주관한 '2018 올해의 청소년 교양도서' 상반기 부문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지난 10월 3일 오후 7시 50분(한국 시각) 시인 허수경이 독일에서 암 투병 중 별세했다(향년 54세). 故 허수경은 1964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경상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87년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슬픔만 한 거름이 계속읽기→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로버트 맥클로스키 글 ․ 그림, 김서정 옮김 『기적의 시간』 글_조은(시인) 우리 골목에서 뛰어놀던 아이들이 자라 버젓한 사회인이 되어 가는 것을 보면 생명력이 실감난다. 그들이 뛰며 자란 골목에서 지금 눈에 띄는 꼬마들은 고작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세대 게임』 (전상진 문학과지성사, 2018) 윤덕원(‘브로콜리 너마저’ 리더) 드디어 30대 후반이 되었다. 청춘을 대변하는 밴드 비슷한 느낌으로 꽤 오래 활동했던 것 같은데, 사실 ‘나는 이미 기성세대잖아?’ 하고 생각하며 살아왔다는 것을 이 지면을 계속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