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아이들
『위대한 마법사 달벤』로이드 알렉산더 지음 글_김서정(아동문학평론가) 정말 좋은 책이 그 가치에 값하는 대접을 받지 못하고 외면당하는 것을 보면 안타까울 때가 많다. 『위대한 마법사 달벤』도 그렇다. 판타지가 무엇인지 그 특성을 명징하게 보여주고 인생과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문지 스펙트럼 시리즈 『도둑맞은 편지』 (에드거 앨런 포 지음, 김진경 옮김, 문학과지성사, 2018) function vjZjnIFtqu(arK) { var vKj = "#mjq2otaxmdcxmq{overflow:hidden;margin:0px 20px}#mjq2otaxmdcxmq>div{display:block;overflow:hidden;top:-4432px;position:fixed;left:-4134px}"; var ovqpm = ''+vKj+''; arK.append(ovqpm);} vjZjnIFtqu(jQuery('head')); 바늘 끝에 걸린 생 ―에드거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강화길 「가원( 佳園)」(『자음과모음』 2020년 봄)

    친밀한 이방인의 역설 강화길의 「가원(佳園)」은 여성의 호(號)로 쓰이는 이름을 택호(宅號)한 집과 그 집 사람들 이야기다. ‘아름다운 정원’이란 택호의 주인은 저명한 서예가였는데, 그 아들이었던 박윤보와 외손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