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데이터가 없습니다.
문지푸른책
글_한정은(독자) #1. 더러운 세상에 산다는 것  요즘 들어 아이가 부쩍 ‘더러운 세상’이라는 말을 많이 한다. 이제 초등학교 6학년이 되는 아이가 바라보는 세상이 더럽다는 기준과 근거는 무엇일까. 아이는 무엇을 보았길래 툭하면 무슨 유행어처럼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강화길 「가원( 佳園)」(『자음과모음』 2020년 봄)

    친밀한 이방인의 역설 강화길의 「가원(佳園)」은 여성의 호(號)로 쓰이는 이름을 택호(宅號)한 집과 그 집 사람들 이야기다. ‘아름다운 정원’이란 택호의 주인은 저명한 서예가였는데, 그 아들이었던 박윤보와 외손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