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지성사
제26회 대산문학상 시부문에 강성은 시인의 시집 『Lo-fi』가 선정되었습니다.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문충성 시인이 11월 3일 영면하셨기에 삼가 알립니다. 시인은 40년 가까이 고향 제주와의 각별한 교감 위에서, 역사와 세월의 주름을 질박한 토속어로 기록하고, 그 속에 핍진하고도 순정한 시심을 응결시켰던 시세계로 독자와 함께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최시한 작가의 『간사지 이야기』가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주관한 '2018 올해의 청소년 교양도서' 상반기 부문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보기->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소설가 홍성원의 10주기인 올해, 홍성원 작가의 딸인 홍진아 작가가 아버지의 작품에 관해 쓴 기사 소개드립니다. 기사 보기 ->상)  하)  계속읽기→
문학과지성사
노재봉 (정치학자, 제22대 국무총리) 1) 표기 제목만 봐서는 영락없는 문학작품이다. 작품 내용은 책이 끝나는 뒤표지 안쪽에 “수평선은 현실과 꿈의 접경” 이라는 것에 응집되어 있다. 그런데, 거기에는 숨겨놓은 것이 있다. 그것을 찾아내야 하는 계속읽기→
문지아이들
이인호 작가의 『우리 손잡고 갈래』가 어린이도서연구회가 꼽은 3월 '이달의 새로나온 책'에 선정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계속읽기→
문지푸른책
문지 스펙트럼 시리즈 『도둑맞은 편지』 (에드거 앨런 포 지음, 김진경 옮김, 문학과지성사, 2018) 바늘 끝에 걸린 생 ―에드거 앨런 포의 『도둑맞은 편지』 구병모(소설가) 지금 생각하면 포의 작품을 그리 최선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차례로 계속읽기→
  • 이 계절의 소설

    「사라지는 것들」(『문학동네』 2018년 겨울호)

    물어보지 못한, 물어봐주지 않은, 그 숨바꼭질 ―정용준, 「사라지는 것들」 살면서 누군가에게 물어보지 못한 것들이 많다. 혹은 남이 물어봐주었으면 하는데 물어봐주지 않는 것들이 많다. 그래서 끝내